> 증권·금융 > 증권

[증시/마감] 美 훈풍에 코스피 상승...2090선 재진입

코스닥 1.6% 올라 690선 넘어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6:05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중간선거 결과에 따라 미국증시가 상승세를 보이자 8일 국내 코스피시장도 탄력을 보였다. 외국인이 적극적인 매수에 나서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8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13.94포인트(0.67%) 상승한 2092.63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이 무려 4912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2304억원, 2755억원 순매도했다.

8일 시황/[사진=키움HTS]

이날 코스피 상승은 미국 중간선거 결과 영향을 받았다. 현지시간 7일 미국 중간 선거 결과 상원은 공화당이 수성하고 하원은 민주당이 8년 만에 다수당 지위를 탈환했다. 이에 따라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2.13%),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2.12%), 나스닥 지수(2.64%)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큰 폭으로 올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미국 중간선거 이후 미 증시가 강세를 보인 데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며 “특히 외국인의 현선물 순매수 하는 등 수급적인 이슈도 긍정적”이라고 했다. 이어 “다만, 중국 증시가 정부의 테마주에 대한 제재 가능성이 제기되며 상승폭이 축소되자 한국 증시 또한 일부 상승폭을 반납하기도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중국 수출입 통계 발표 이후 상승세를 유지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코스피 대부분 업종이 상승했다. 비금속광물(4.05%), 기계(3.21%), 건설업(2.93%), 섬유의복(1.92%), 은행(1.58%), 종이ㆍ목재(1.53%), 증권(1.5%) 등이 상승세를 보였고, 통신업(-0.36%) 등은 하락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기업인 삼성전자는 전일(4만4000원) 대비 50원(0.11%) 오른 4만4050원에 마감했다. SK하이닉스(2.97%), 셀트리온(2.14%), 신한지주(0.35%) 등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3.87%), 현대차(-1.86%), 삼성물산(-1.84%), LG화학(-1.47%) 등은 약세를 보였다.

이날 코스닥도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11.3포인트(1.66%) 상승한 693.67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227억원, 875억원 순매수했고, 기관은 1105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도 대부분 업종도 올랐다. 기타 제조(6.79%), 비금속(4.83%), IT부품(3.48%), 인터넷(2.57%), 화학(2.5%), 일반전기전자(2.49%), IT H/W(2.46%), 출판,매체복제(2.32%) 등은 상승했고, 통신방송서비스(-0.09%), 방송서비스(-0.34%)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기압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전일(7만원) 대비 800원(1.14%) 오른 7만800원에 마감했다. 이밖에 스튜디오드래곤(6.67%), 메디톡스(6.54%), 포스코켐텍(5.93%), 펄어비스(4.06%), 바이로메드(0.85%), CJ ENM(0.23%) 등은 상승세를, 셀트리온제약(-0.54%), 신라젠(-0.79%), 에이치엘비(-1.23%) 등은 하락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