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충북환경단체 "보은 쌍암임도 불법 사업 철회하라"

보은군 주민, "충북도의 임도 보류지시 철회" 주장으로 맞서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2:52
  • 최종수정 : 2018년11월09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환경단체는 8일 "요건이 충족이 되지 않고 환경문제가 드러나 중단된 보은군 쌍암 임도공사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충북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들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은 쌍암 임도는 당초 부실한 주민설명회, 삵과 수달, 참매, 소쩍새 등 멸종위기종 서식지 파괴, 산사태 위험, 상수원 오염 등 환경문제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충북환경단체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보은 쌍임임도 공사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임도 구간에 정상혁 보은군수 소유의 산지 경유노선이 있는 등 보은군의 입지선정 절차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하고 "이를 엄정하게 심사해야 할 충북도 타당성평가의 위법 부당함이 드러난 만큼 공사 중단과 원상복구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충북도의회와 보은군의회는 쌍임 임도와 관련한 위법 부당함과 특혜 의혹에 대해 철저히 행정감사하고, 공사로 국고를 낭비하고 환경을 훼손한 군수의 사과를 촉구했다.

반면 보은군 회인면 북부마을 주민들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쌍암리 주민들은 충북도가 부당하게 임도설치 추가사업 보류 지시를 내린 것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하는 등 환경단체와 상반된 주장을 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