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챔피언스리그] 맨유, 마타·자책골로 ‘호날두 첫골’ 유벤투스에 승리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07:02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0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맨유가 극적인 승리로 환호했다.

맨유는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4차전 유벤투스와의 경기서 2대1로 승리했다.

무리뉴 맨유 감독은 마타와 펠라이니의 교체카드로 승리를 안았다. 반전의 드라마는 이들을 투입한 후 후반41부터였다. 호날두의 선제골로 0대1로 뒤진 상황에서 맨유는 후반40분 마타의 골과 후반45분 자책골로 승리했다.

5분만에 2골을 넣은 맨유는 승점7을 기록, 2위에 올랐다. 유벤투스는 승점9로 선두를 유지했다. 양팀은 2경기를 남겨 놓고 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디발라와 함께 투톱으로 출전했다. 무리뉴 맨유 감독은 마샬, 산체스, 린가드의 스리톱에 포그바를 공격2선에 투입시켰다. 호날두는 후반20분 골을 터트렸다.

맨유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린후 환호하는 유벤투스의 호날두. [사진= 로이터 뉴스핌]

호날두는 친정팀 맨유를 상대로 먼저 골을 넣었지만 웃지는 못했다.
전반전을 0대0으로 마친 상황에서 호날두는 킬러 본능을 뽐냈다. 후반20분 보누치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건넨 볼을 오른편 박스에서 논스톱 발리슛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호날두는 복근을 내보이며 환호했다. 그의 챔피언스리그 첫골이다.

호날두는 지난 2003년 스포르팅 리스본을 떠나 당시 역대 10대 최고 이적료로 맨유에 입성했다. 에릭 칸토나, 데이비드 베컴의 등번호 7번을 부여받은 호날두는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의 지도 아래 세계 최고의 선수로 성장했다. 다시 레알을 떠나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고 있는 호날두는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는 7골5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무리뉴 맨유 감독은 후반34분 에레라와 산체스를 빼고 후안 마타와 펠라이니를 투입했다. 이 전략은 적중했다.

맨유는 후반40분 후안 마타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포그바가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마타는 수비벽을 뛰어 넘는 슛을 성공시켰다.

동점골을 터트린 후 환호하는 후안 마타와 맨유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후 맨유는 자책골로 환호했다. 문전 혼전 상황이었다. 포그바가 차낸 볼이 상대 알렉스 산드로에게 맞고 골로 연결됐다. 후반45분이었다. 공세를 강화한 맨유는 2대1 역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같은 날 열린 경기서 레알 마드리드는 대승을 거뒀다.
레알 마드리드는 빅토리아 플젠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G조 4차전서 5대0으로 승리했다.

레알은 3승1패를 기록, AS로마에 상대전적에서 앞서며 G조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벤제마는 2골1도움을 기록, 레알 이적 후 200번째와 201번째 골을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