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하원 장악한 민주당, 연준 긴축에 ‘브레이크’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05:11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0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국내외 관심이 집중됐던 이번 미국 중간선거 결과는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에도 결정적인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12월 올해 네 번째 금리인상이 예고된 대로 진행될 여지가 높지만 내년 세 차례 금리인상 계획에는 차질이 벌어질 수 있다는 의견이다. 아울러 중장기 긴축 사이클이 한층 둔화될 가능성이 투자자들 사이에 점쳐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민주당의 하원 장악을 골자로 선거 결과의 윤곽이 드러난 7일(현지시각)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bp(1bp=0.01%포인트) 하락한 3.18% 내외에서 거래됐다.

달러화도 약세를 나타냈다. 달러 인덱스가 장중 0.3% 가량 내린 가운데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화는 유로화와 남아공 랜드화에 각각 0.4%와 1.1% 밀리는 등 주요 통화에 대해 일제히 하락했다.

이는 연준의 정책 행보를 둘러싼 투자자들의 전망이 중간선거를 계기로 달라진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다.

월가의 투자은행(IB) 업계는 하원의 주도권을 민주당이 쥔 데 따라 인플레이션을 포함한 금리 인상 압박이 둔화될 것이라는 데 입을 모으고 있다.

추가적인 세금 인하를 포함한 공격적인 경기 부양책이 좌절될 여지가 높고, 트럼프 행정부의 천문학적인 국채 발행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는 인플레이션 상승 압박과 함께 실물경기 확장 사이클을 둔화시킬 수 있는 요인이다. 따라서 중장기적으로 연준의 긴축 사이클에도 속도 조절이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들을 정조준하면서 정치권 리스크가 점화, 금융시장과 실물경기에 한파를 일으킬 경우 연준 정책자들이 기존의 매파 기조를 유지하기 어렵다는 데 투자자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앤드류 헌터 이코노미스트는 투자 보고서를 통해 “정치적인 불확실성이 고조되면서 2020년 대선까지 금융시장과 경제 펀더멘털에 파장을 일으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포렉스닷컴의 파와드 라자크자다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선거 결과에 따른 파장에 달러화와 미 국채 수익률이 당분간 약세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추가적인 세금 인하와 정부 지출이 막히면서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가 저하되는 한편 향후 연준의 금리인상 압박도 느슨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8일 통화정책 회의에서 연준은 연방기금 금리를 2.00~2.25%에서 동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선거 이후 경제 정책 방향에 대한 연준의 의견을 기다리고 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