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중간선거] 한인 김 영, 하원당선 유력 20년만에 연방정치 벽 넘어

한인 1.5세 공화당 영 김 후보, 하원의원 당선 유력

  • 기사입력 : 2018년11월07일 20:23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11월 16일(현지시간) 중간선거에서 한인 1.5세인 공화당 영 김(한국명 김영옥) 후보가 하원의원 당선이 유력시되면서 20년 만에 한인 출신 하원의원이 나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 CNN에 따르면, 미국 서부시간 7일 새벽 기준으로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개표가 90% 가량 진행된 결과 영 김 후보가 51%가 넘는 득표율로 민주당 후보 길 시스네로스를 앞서고 있다.

영 김 후보가 당선되면 1998년 제이 김(한국명 김창준) 전 하원의원 이후 20년 만에 한인 출신 하원의원이 탄생하게 된다. 또한 한인 여성으로는 첫 미국 하원의원으로 기록될 예정이다.

영 김 후보는 “아직 최종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그동안 성원을 보내준 한인 사회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 동부 뉴저지주 제3선거구에서는 한인 2세 앤디 김 민주당 후보가 현역 공화당 의원 톰 맥아더 후보와 박빙의 접전을 펼치고 있다.

뉴저지주 제3선거구 개표가 99% 끝난 시점에 앤디 김 후보의 득표율은 48.9%로 맥아더 후보에게 0.9%포인트 격차로 밀리고 있지만, 워낙 박빙인 가운데 아직 개표가 마무리되지 않은 투표소가 6개 남아 있고 부재자투표도 개표를 앞두고 있어 결과가 얼마든지 뒤집어 질 수 있는 상황이다.

미국 중간선거에서 캘리포니아 39선거구 하원의원 당선이 유력시되는 공화당 영 김(한국명 김영옥) 후보 [사진=위키피디아]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