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토요타, 사상 최고 실적에도 “美 통상정책에 발목 잡힐까 고민”

미국의 통상 압박에 글로벌 생산 재편까지 고려
美 현지생산과 日 국내생산·고용유지 균형 고민

  • 기사입력 : 2018년11월07일 10:10
  • 최종수정 : 2018년11월07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토요타자동차가 상반기 사상 최고 실적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통상 정책에 발목이 잡힐까 고민하고 있다.

토요타는 6일 발표한 2018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 상반기(4~9월) 결산에서 매출액이 전년동기비 3.4% 증가한 14조6740억엔(약 147조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순이익도 16.0% 증가한 1조2423억엔으로 2년 연속 증가했다.

중간결산 실적 호조에 힘입어 토요타는 올 회계연도 실적 전망도 상향조정했다. 매출액은 사상 최대인 29조5000억엔(종전 29조엔), 순이익은 2조3000억엔(종전 2조1200억엔)으로 각각 상향조정했다.

토요타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지만 보호주의를 내세운 미국 트럼프 정권의 통상 정책은 여전히 리스크 요인으로 남아 있다. 토요타는 글로벌 생산 체제의 재편까지 시야에 두고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7일 지지통신이 전했다.

토요타의 상반기 실적을 견인한 것은 아시아다. 아시아 지역의 영업이익은 2762억엔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0%나 증가했다.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중형 세단 ‘캠리’ 등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북미 시장(1372억엔)의 약 두 배 가까운 영업이익을 올렸다.

하지만 미국이 포문을 연 중국과의 무역전쟁이 토요타의 글로벌 공급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데다, 무역전쟁 영향 등으로 인해 중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세 둔화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나아가 미국은 캐나다, 멕시코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개정해 역내 관세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인 자동차 부품의 현지 조달비율을 현행 62.5%에서 75%로 인상하기로 했다.

6일 결산 기자회견에 나선 고바야시 코우지(小林耕士) 토요타 부사장은 나프타 개정에 따른 영향을 고려해 “하이브리드 차량의 부품을 순차적으로 현지 생산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정권은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는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최대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압박하고 있다. 이번 중간선거 결과에 따라서는 미국의 압박 수위가 더욱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

고바야시 부사장은 “일본 내 생산 300만대는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미국의 통상 압박에 따른 북미 현지생산 강화와 일본 국내생산 및 고용 유지의 균형을 어떻게 맞출 것인지가 토요타의 고민거리로 부상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6일 중간결산 실적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고바야시 코우지 부사장(왼쪽)과 디디에 르로이 부사장.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