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중앙회 "협력이익공유제 환영...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11월06일 18:09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1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6일 정부가 발표한 협력이익공유제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협력이익공유제가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를 해소하고, 중소기업의 혁신 노력을 자극해 우리 경제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이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협력이익공유제는 위탁기업이 수탁기업의 혁신 활동을 지원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제도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해 달성한 재무적 성과를 사전 계약에 따라 나눠 갖는 방식이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협력이익공유제는 공동의 노력으로 달성한 재무 성과를 공유해 대·중소기업 간 영업이익 격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며 "또한 위험·수익 공유방식은 신산업을 더욱 활성화하고, 기존 제조업도 생산·기술 혁신을 유도해 대기업뿐 아니라, 우리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라고 했다.

다만 "협력이익공유제가 시장경제의 틀 안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기업 사정에 맞게 자율도입과 우수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확산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공정 문화 확산에 더욱 노력하고, 끊임없는 기술 혁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며 논평을 마무리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