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조원 월곶~판교선 발주..건설업계 "가뭄의 단비"

월곶~판교선 기본계획 고시..2499억원 8공구 첫 발주
국토부 "GTX‧신안산선‧동탄-인덕원선 SOC 물량 확대 기대"

  • 기사입력 : 2018년11월07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11월07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2조원이 넘는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이 발주되면서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감축으로 울상이던 건설업계에 모처럼 화색이 돌고 있다. 

정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를 비롯해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SOC 예산이 점차 늘어나 건설업계 살림살이도 점차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7일 국토교통부와 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이달부터 총 2조664억원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 발주가 시작된다. 월곶~판교선은 인천에서 강릉을 연결하는 경강선 전철 노선의 한 구간이다. 

철도시설공단은 이달 중 2499억원 규모의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 제8공구 건설공사를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방식으로 발주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1공구 사업의 일환으로 월곶~판교선 8공구와 노선이 겹쳐 지난 4월 국토부가 하나의 사업으로 발주하기로 결정한 사업장이다. 나머지 공구는 발주계획을 확정해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발주될 예정이다.

월곶~판교 노선도 [자료=국토부]

월곶~판교선은 경기 시흥시 월곶역에서 성남시 판교역을 연결하는 총 연장 34㎞의 복선전철이다. 시흥시 수인선 월곶역에서 장곡(신설), 시흥시청(신설), 광명시 광명역(1호선)을 지나 안양시 만안(신설), 안양(신설), 안양운동장(신설), 인덕원(신설), 의왕시 청계(신설), 성남시 서판교(신설), 판교로 이어지는 노선이다. 

모두 8개 역을 신설하고 시흥시청역~광명역 구간은 신안산선 노선을 공유한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월곶~판교선 공사를 마치고 2026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총 사업비는 2조664억원으로 지방자치단체가 1941억원을 분담한다. 안양시가 1308억원, 시흥시 633억원이다. 국토부는 지난 5일 이같은 내용의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 기본계획을 확정 고시했다.

정부가 철도, 공항 건설과 같은 전통적인 토목 중심의 SOC 예산을 감축하고 있는 가운데 건설업계는 2조원이 넘는 대형 토목공사 발주가 시작되면서 환영하는 분위기다.

국토부의 내년도 예산안을 보면 국토부 소관 SOC 예산은 올해 15조1498억원에서 내년 14조6961억원으로 4537억원(-3.0%) 줄어든다.

도로‧철도‧항공 분야와 같은 교통‧물류 부문 예산의 감소폭은 더 크다. 내년 교통‧물류 예산은 11조8608억원으로 올해 예산인 12조6121억원 보다 7513억원(-6.0%) 줄어든다.

도로분야 예산은 5조8899억원에서 5조3395억원으로, 철도분야는 5조1969억원에서 4조9610억원으로 각각 5504억원, 2359억원 각각 감소한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그동안 주택시장 호황으로 건설사들의 매출 비중이 주택사업에 지나치게 편중돼 있었다"며 "하지만 부동산시장 규제로 주택사업 매출 감소가 불가피해졌고 SOC 예산 감축까지 겹쳐 먹거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대형 토목공사 발주는 '가뭄의 단비' 같은 존재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으로 대형 토목 사업을 연이어 발주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건설업계 숨통을 틔워 줄 것으로 내다봤다. 총 사업비 3조3000억원 규모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착공을 앞두고 있다. 3조4000억원 규모의 신안산선도 착공 예정이다.  

2조7000억원 규모의 동탄~인덕원선은 지난 6월 10개 공구의 기본설계용역을 발주한 바 있다. 이달 중 1공구에 이어 1459억원 규모의 9공구도 턴키로 발주 예정이다. 이 외에도 5조원 규모의 GTX B노선, 3조9000억원 규모의 GTX C노선도 검토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4대강이나 고속철도와 같은 대형 사업이 마무리되고 새 사업을 기획하는 단계에 접어들면서 예산이 줄어든 부분이 있다"며 "앞으로 철도 사업 뿐만 아니라 제주 제2공항, 김해신공항을 비롯해 남북 경제협력사업까지 SOC 사업 예산은 점차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