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고 신성일 영결·발인식 엄수…엄앵란과 영화인 배웅 속 세상과 영원한 작별

오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서 영화인장 영결식 진행
엄앵란 "울면서 보내고 싶지 않아 억지로 안울고 있다"

  • 기사입력 : 2018년11월06일 11:02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한국영화의 큰 별 故(고) 신성일이 6일 많은 동료 선후배와 지인들의 배웅을 받으며 이승과 영원한 작별을 고했다.

영화인장으로 엄수된 고인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10시10분께 서울 송파구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영결식에는 부인 엄앵란 등 유족들과 공동장례위원회(위원장 지상학 (사)한국영화인단체총연합회 회장, 안성기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이사장) 위원들, 가까운 지인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4일 오전 폐암으로 별세한 배우 신성일씨의 빈소가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2018.11.04

영결식은 후배 배우 독고영재의 개식사로 시작됐다. 이어 고인의 시신과 영정이 옮겨졌고 전체 묵념이 진행됐다. 운구는 배우 이덕화, 김형일, 김국현 (사)한국영화배우협회 이사장 등 후배 영화인들이 도왔다.

김두호 공동장례위원회 홍보위원장의 약력 보고 후 추모 영상이 상영됐다. 추모 영상에는 영화 ‘맨발의 청춘’, ‘초우’, ‘안개’, ‘휴일’, ‘별들의 고향’ 등 고인의 대표작 일부와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세월이 갈수록 그리워질 겁니다“는 짧은 메시지가 담겼다.

지상학 장례위원장은 조사를 통해 “하늘에서 보고 있느냐. 선배님을 사랑했던 많은 사람이 벌써 그리워하고 있다. 대통령은 몰라도 선배님 이름을 모르는 국민이 없는데 더 무슨 말을 하겠느냐. 선배처럼 한 시대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대스타는 전에도 없고 앞으로도 없을 거다. 당신이 있어서 행복했고 같은 시대에 살아서 행운이었다. 당신은 한국 영화의 전설이고 신화였다. 이제 선배는 하늘의 별이 됐으니 지상의 가족들 잘 보살펴주고 영화 앞날을 더 밝게 이끌어달라. 큰 별은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육신의 죽음만이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은 추도사로 애도의 뜻을 전했다. 오 위원장은 “선생님께서는 너무 많은 추억을 주고 우리 곁을 떠났다. 500편이 넘는 수많은 영화 속, 사람들의 가슴에 가장 아름다운 별이 됐다. 1960~70년대를 관통하는 표상이었다. 매 순간 영화인으로 후배들에게 힘이 돼준 선생님, 영화를 생각한 그 진정과 열정을 결코 잊지 않겠다. 선생님을, 선생님이 사랑한 영화를 치열하게 기억하겠다. 우리 한국 영화가 세계영화의 목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하늘에서 평안하고 행복하라”고 추모했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는 고 신성일의 영화인장 영결식이 진행됐다. 2018.11.06 jjy333jjy@newspim.com

조사와 추도사가 끝난 뒤에는 유가족과 장례위원장 및 임원, 참석자들의 분향 및 헌화가 이어졌다.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하기 위해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헌화할 꽃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유족 대표로 앞에 선 엄앵란은 “이렇게 일찍 많은 분이 와줘서 감사하다. 가만히 앉아서 사진을 보니까 참 당신도 늙고 나도 늙었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 세상 떠나면서 나는 울면서 보내고 싶지는 않았다. 누가 내게 왜 안우냐고 하는데 울면 그 망자가 걸음을 못걷는다고 하더라. 그래서 억지로 안울고 있다. 집에 가서 불 끄고 실컷 울 거다. 엉망진창으로 살았다. 다시 태어나서 다시 산다면 정말 이제는 선녀같이 잘해주고 싶은데 이미 때는 늦었다. 대신 여러분들이 서로에게 잘해라”고 말했다. 

고인은 지난 4일 새벽 폐암 투병 끝에 향년 81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시신은 서울 양재 추모공원에서 화장한 후 장지인 경북 영천 선영에 안치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