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프랑스령으로 남기로 한 '뉴칼레도니아'…대체 어디?

  • 기사입력 : 2018년11월05일 08:39
  • 최종수정 : 2018년11월06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뉴칼레도니아 섬이 프랑스령으로 남기로 결정함에 따라 생소한 지명으로 인해 어떤 곳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호주와 뉴질랜드 사이에 자리한 바게뜨 모양의 섬인 뉴칼레도니아는 그동안 프랑스령으로 올해 독립할것인지에 대해 주민투표를 여는 것으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었다.

남동쪽에 위치한 섬으로, 호주와 뉴질랜드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와 계절이 반대이며 우리나라의 겨울에는 여름의 날씨를 가진다. 영원한 봄의 나라라는 별명을 가진 뉴칼레도니아는 겨울에 여름을 만끽하고 싶은 여행객에게 딱이다

[뉴칼레도니아=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국내선 비행기로 30분 정도 소요돼 도착한 일데팡 공항 youz@newspim.com

뉴칼레도니아 본섬도 아름답지만 에메랄드 빛 바다와 푸른 소나무의 조화를 이루는 섬 일데팡(Ile Des Pins-Isle of Pines:일데뺑)이 제격이다. 일데팡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소나무섬으로, 따뜻한 남쪽나라에서 흔히 보는 야자수와 바다풍광이 아닌 세계 유일의 소나무와 바다의 어울림을 볼 수 있다.

 

[뉴칼레도니아=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천연 오로 풀장의 맑은 바닷물에서 스노클링을 즐겨보자youz@newspim.com

일데팡의 필수 체험 코스인 오로베이(Oro bay)에 위치한 천연 풀장은 수면과 같은 높이의 바위들이 바다를 막아 맑은 바닷물이 계속 둥근 수로에 유입되면서 수영장처럼 잔잔한 바다를 만끽할 수 있다. 수로를 통해 열대어들이 드나들 수 있기 때문에 스노클링을 즐기기에 적격인데 마치 수족관에 들어와 있는 착각이 들 정도로 다양하고 많은 어종을 볼 수 있다.

[뉴칼레도니아=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아름다운 일데팡의 풍광을 전통 돛단배를 타고 감상해보자 youz@newspim.com

특히 멜라네시안 전통 무동력 돛단배를 타고 일데팡의 아름다운 경치를 바다에서 조망할 수 있는 시간은 더없이 소중하게만 느껴진다. 파도에 바닥이 깎여 버섯모양을 하고 있는 올망졸망한 바다 돌섬 역시 처음 보는 것으로 눈을 즐겁게 해준다. 촤악촤악 바다를 가르는 소리와 귀를 가르는 보드라운 바닷바람만 들리기에 조용한 나만의 시간을 갖기에 제격이다.

[뉴칼레도니아=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바오빌리지의 상징인 바오 미션 교회 youz@newspim.com

일데팡의 일상을 엿보기 위해서는 일데팡 주민들이 살고 있는 바오 원주민 마을(Vao Village)로 향해야 한다. 바오 빌리지에는 일데팡의 관광에 대해 알 수 있는 인포메이션 센터는 물론 멜라네시안 스타일의 가옥 모습과 1860년도 지어진 ‘바오 미션 교회(Vao Mission Church)’ 등이 자리하고 있으니 시간이 괜찮다면 한번쯤 들러봐도 좋다. 

[뉴칼레도니아=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생 모리스의 조각물은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생소한 분위기의 카톨릭 유물이다.youz@newspim.com

바오 빌리지 근처에 위치한 생모리스 베이(Saint Maurice Bay)에는 일데팡에 처음으로 카톨릭을 전수해준 생 모리스(Saint Maurice)를 기념하여 세운 조각물을 볼 수 있다. 이 조각물은 그동안 보았던 카톨릭 유물과는 다르게 생 모리스 주변으로 일데팡에 거주하는 부족들 (Kanak)을 형상화한 조각물들이 둘러싸고 있어 일데팡의 전통과 카톨릭 문화가 어우러진 독특한 모습을 볼 수 있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