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연준 파월 “이민 줄면 경제 둔화”…트럼프와 대조

  • 기사입력 : 2018년11월02일 23:10
  • 최종수정 : 2018년11월02일 23: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이민이 줄면 미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인구 증가가 둔화하고 노동력이 줄어 결국 경제 성장도 느려질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는 이민자들이 일자리를 빼앗아 미국인에게 해를 준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장과 다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파월 의장이 지난 8월 캐서린 코테즈 마스토(민주·네바다) 상원의원에게 보낸 답변서를 입수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친(親)이민 발언에 동의하냐는 질문에 파월 의장은 이민이 미국 연간 인구 증가에서 적잖은 비중을 차지함을 지적하고 이것이 노동력과 결과적으로는 경제 성장에 직접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따라서 경제 성장의 관점에서 이민이 줄면 낮은 인구성장률로 이어지며 다른 것이 변하지 않는다면 둔화한 추세 경제 성장률로 나타난다”고 썼다.

다만 파월 의장은 이민정책이 연준의 소관이 아님을 명확히 했다. 그는 답변서에서 “당신도 잘 알다시피 이민정책은 의회와 정부가 결정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올 초 카시카리 총재는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를 통해 이민에 대한 적극적 찬성 뜻을 표시했다. 부모가 인도 출신 이민자이며 필리핀 출신의 아내를 둔 카시카리 총재는 이민이 미국 경제에 거의 공짜 점심과도 같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밝혀진 이민에 대한 파월 의장의 견해는 그를 임명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견과 대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자가 미국 경제에 해가 된다며 각종 반(反)이민 정책을 내놓고 있다. 중간선거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출생자 시민권(birthright citizenship) 제도를 행정명령을 통해 폐지하겠다고 밝혔고 캐러밴(중남미 이민자 행렬)을 막기 위해 남쪽 국경에 5200명의 군대를 배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 배치 병력을 1만5000명까지 늘릴 수 있다고 엄포를 놨다.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과 파월 의장을 향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이 미쳤다”, “연준이 실수하고 있다”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과 달리 연준이 금리를 올리며 경제에 해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