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옐런 前연준의장 “금리 올리고 세금 늘려야”...트럼프 정면 비난

  • 기사입력 : 2018년11월01일 20:58
  • 최종수정 : 2018년11월01일 2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금리인하를 주장하고 감세 정책을 펼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정면으로 비난했다.

옐런 전 의장은 3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경제성장과 노동시장의 과열을 막기 위해 앞으로 두 차례의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10년 간 기준금리 평균치는 약 3%라고 내다봤다. 앞으로 3차례의 금리인상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연준은 올해 3, 6, 9월에 금리인상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2~2.25%로 끌어올렸으며, 오는 12월에도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증시 급락 후 “연준이 미쳤다”고 말하는 등 연준의 긴축 기조에 연일 거센 비판을 가하고 있다.

옐런 전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본인의 의견을 표현할 권리가 있지만 이러한 발언은 미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회가 정한 정책 목표를 바탕으로 중앙은행이 독립적으로 통화정책을 결정해야 경제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재정적자와 관련해 “현재의 재정 상태는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이미 부채가 많은 수준인데 계속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필요한 것은 증세와 연금지출 삭감”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 정책을 비판했다.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