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카이노스메드, 에이즈 치료제 중국 임상 3상 돌입

  •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14:06
  •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카이노스메드는 중국으로 기술 이전한 에이즈 치료제가 중국 임상시험 3상에 돌입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앞서 카이노스메드는 2014년 중국 제약회사 장쑤 아이디로 에이즈 치료제 'KM-023'을 기술 이전했다. KM-023의 중국 판권은 장쑤 아이디가, 글로벌 판매권은 카이노스메드가 보유하기로 했다.

최근 장쑤 아이디는 중국식품의약품안전처(CFDA)로부터 임상 3상 허가를 받아 임상을 시작했다.

이번 임상 3상은 중국 내 에이즈 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1년 간 진행된다. 이번 임상 3상에서는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의 억제 효과와 약제 내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병행복합치료제 효능을 확인할 예정이다.

KM-023은 카이노스메드와 한국화학연구소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비핵산 역전사효소 억제제로, 기존 에이즈 치료제에 비해 중추신경 부작용이 적고 항바이러스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에이즈 환자는 현재 100만~200만명으로 추산된다. 단일국가 대비 환자 수가 가장 많다. 이에 중국 정부 차원에서도 에이즈 치료제 개발을 독려하고 있다. KM-023도 임상 2상을 따로 거치지 않고 바로 임상 1상에서 3상으로 뛰어넘을 수 있었다.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는 "이번 임상 3상 결과를 토대로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며 "에이즈 치료제가 상용화될 경우 앞으로 중국은 물론 전 세계 제약회사들로부터 상당한 경상기술료(로열티)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 세계 에이즈 치료제 시장 규모는 16조원으로 추산된다. 

[이미지=카이노스메드]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