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가상화폐 2조 모집 W재단, 정치·연예인 내세워 각종 이벤트

국회에서 임종성 우원식 의원등 참석해 환경캠페인 발대식
W재단, “정부가 우리를 선택했다” 홍보
참석 의원들 “가상화폐 발행 전혀 몰라”

  • 기사입력 : 2018년11월05일 16:06
  • 최종수정 : 2018년11월05일 1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W재단은 한양대학교 출신의 환경운동가인 이욱 씨가 재단 이사장이고 그의 누나인 이유리씨가 공동설립자이자 CEO다.

개발도상국 빈민을 대상으로 구호활동을 펼치던 W재단은 최근 들어 온실가스 감축 캠페인에 주력해 왔는데 그린페이 역시 그 일환으로 시작했다. 작년 12월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의 한 회의실에서 선포식을 열었다.

임종성 민주당 의원실 주최로 열린 이 행사에는 우원식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와 조정식 당시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민주당 간사 등 쟁쟁한 정치인들이 참여했고 그룹 인피니트도 함께했다. 올 4월 역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HOOXI 캠페인' 발대식에도 박병석, 한정애 등 다수의 민주당 의원이 참석했다.

지난해 12월 12일 임종성 민주당 의원과 W재단 주최로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국민 온실가스 감축운동’ HOOXI 캠페인' 선포식이 열렸다. <사진=W재단 제공>

문제는 W재단이 이 두 번의 행사를 두고 대한민국 정부가 대국민 온실가스 감축운동을 주도하도록 자신들을 선택(select)했다고 주장하는 점이다. 한국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 하는 외국인 투자자나 탄소배출권 시스템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개인들로서는 군침을 흘릴 얘기다.

이에 대해 이욱 대표는 “어원상 정부(government)의 범위가 넓다고 생각한다“며 “의원도 정부고 강원도도 정부”라며 “그렇다고 정부의 승인을 얻었다는 것은 아니고 투자자들은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으므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답했다.

W재단 명예고문에 이름을 올린 3명의 국회의원들 중 임종성 의원과 윤관석 의원 측은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좋은 취지의 운동이라 동참한 것일 뿐 이 재단이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줄은 전혀 몰랐다"고 뉴스핌 측에 밝혔다.

김병욱 의원은 "명예고문으로 이름이 올라간 것도 몰랐다"고 선을 그었다.

W재단이 지난 7월 5일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대국민 온실가스 감축운동의 일환으로 'HOOXI W-파티‘를 주최했다. 가수 강남이 파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출처=이욱 W재단 이사장 페이스북>

마창환 전 과기부 기획조정실장이 W재단의 명예고문에 포함된 것과 관련해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의 서면질의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재단 측에서 당사자의 동의절차 없이 명예고문으로 이름을 올렸다가 차후 삭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욱 이사장은 한양대 재학 시절인 2011년 환경운동 차원에서 W재단을 시작했다. 정치권과 연예계에 화려한 인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 초에는 배우 임지연과의 열애설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당시 임지연 소속사는 열애설을 공식 인정한 바 있다.

W재단 명예고문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종성 윤관석 김병욱 국회의원이 포함됐다. 세명 모두 한양대 출신이다. 그 외 오장섭 전 건설교통부 장관, 이상희 전 과학기술부 장관, 마창환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조정실장이 이름을 올렸다. 마 전 실장 역시 한양대 출신이다.

W재단이 지난 7월 5일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대국민 온실가스 감축운동의 일환으로 'HOOXI W-파티‘를 주최했다. 임종성 윤관석 민주당 의원이 축하말을 하고 있다.<출처=이욱 W재단 이사장 페이스북>

이외에도 현직 검사와 판사, 다수의 언론사 관계자와 기업 대표들이 명예고문으로 활동 중이다. W재단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후원자 중 한 명이다.

그 외 작곡가 윤일상 씨 등 수 십여명의 연예인이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는 W재단의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 중이다. YG인베스트먼트 역시 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