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라가르드 IMF총재 "추가적인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야"

  • 기사입력 : 2018년10월14일 15:27
  • 최종수정 : 2018년10월14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4일(현지시간) 정책 당국자는 무역 긴장과 긴축 정책 속에서의 추가적인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라가르드 총재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마지막에 블룸버그 TV와 인터뷰를 갖고 정책 입안자는 무역 정책으로 인해 세계 경제에 나타날 약간의 파도와, 추가적인 금융 긴축 속에서의 더 많은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우리의 메시지는 매우 명확하다"며 "긴장을 완화하고, 개방하며, 대화를 개선(reform)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다음 금융위기를 다룰 당국자들의 능력과 관련해 "현재, 여전히 정책 공간이 제한적이다"면서 하지만 은행 시스템은 더 나아진 감독과 규제, 줄어든 부실 대출, 여전히 합리적인 레버리지로 "훨씬 더 강력해졌다"고 말했다.

또 유연한 환율이 "충격 흡수제로서 매우 좋은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각 국가는 통화 및 재정 완충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차총회의 주된 논의 대상은 무역과 통화정책 긴축이라는 두 가지 위험이었다. 미국과 아시아 등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홍역을 치르는 시기에 개최된 것이어서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 등은 미국과 중국에 무역 협상 재개를 촉구했고, 신흥국 정책 당국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를 필두로 하는 금리 인상의 위협에 대해 강조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사진=블룸버그]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