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IMF·WB 총재 “미·중 무역전쟁 우려” 한 목소리

  • 기사입력 : 2018년10월11일 21:15
  • 최종수정 : 2018년10월11일 2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 총재가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에 대해 한 목소리로 우려를 표했다.

IMF·WB 연차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 김용 WB 총재는 미·중 무역갈등이 무고한 국가들에도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양국 간 관세와 보복관세가 다른 국가들로 확산되지는 않았지만, 무고한 주변국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보복관세에 대응해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 말한 데 대해 라가르드 총재는 “양국이 무역 갈등 수위를 낮추면서 기존의 무역질서를 깨뜨리지 않는 선에서 이를 수정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재도 “양국 무역 갈등에 대해 심히 우려하고 있다”며 “모든 국가가 관세 장벽을 높이면 세계 경제 성장세가 크게 악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관세 장벽과 무역 긴장은 특히 개발도상국에 더 큰 악영향을 미친다”며 “무역은 극심한 빈곤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므로, 무역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에 참석한 김용 WB 총재(왼쪽부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