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자위대 수장 "욱일기는 자랑…내릴 일은 절대 없다"

  • 기사입력 : 2018년10월05일 08:06
  • 최종수정 : 2018년10월05일 0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자위대 수장인 통합막료장(합참의장)이 제주에서 열릴 국제관함식(군함 검열식) 행사때 "욱일기를 내리는 일은 절대 없다"고 못박았다고 4일 산케이신문이 전했다. 

일본 자위대 수장이 욱일기를 내리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논란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욱일기와 총검 [사진=로이터 뉴스핌]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일본 자위대 통합막료장은 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해상자위관에게 있어서 자위함기는 자랑"이라며 "(욱일기를) 내리고 가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자위함기에 대해서는 법률상, 규칙상, 게양하도록 돼 있다"고 덧붙였다.

욱일기는 과거 일본군에서 사용하던 깃발로, 한국에선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여기기 때문에 비판하고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1954년 발족 당시 함선의 국적을 나타내는 자위함기로 욱일기를 채택한 바 있다.

앞서 한국 해군은 오는 11일 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릴 국제관함식 참가국에 "자국 국기와 태극기만을 게양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공식요청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해상 자위대에 자위함기인 욱일기를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간접 요청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난 1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일본이 욱일기가 한국인들 마음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섬세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욱일기 사용 자제를 요청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욱일기를 게양한 자위대 선박의 입항을 막아달라는 청원이 수십개 올라와있다. 

일본 측은 한국의 요청이 비상식적이라는 반응이다. 지난 28일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당시 방위상은 "자위함기 게양은 일본 국내법으로 의무이며, 국제해양법 조약상으로도 선박의 국적으로 표시하는 외부 표식으로 당연히 거는 것이다"라며 "(제주관함식에서도) 당연히 달 것"이라고 했었다.

아사히신문 취재에 한 방위성 관계자도 "(한국의 요청은) 비상식적"이라며 "욱일기를 내리는 게 조건이라면 참가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자국 국기와 태극기만 게양해달라는 요청에) 따를 나라도 없을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