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무역전쟁 여파에 중국 인터넷 공룡 BATJ 휘청, 주가 폭락에 총수 4인 재산 43조 증발

은퇴발표 실적부진 게임규제강화 성추행스캔들 내우외환
마윈 아시아 부호 순위 내려갈듯, 징둥 오너리스크로 곤욕

  • 기사입력 : 2018년09월14일 17:06
  • 최종수정 : 2018년10월29일 0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지난 수 년간 고성장을 보이며 전 세계 성장을 이끌어온 중국 IT 공룡 ‘BATJ(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가 실적 부진의 늪에 빠졌다. 이에 따라 IT 거물 4인의 몸값도 43조 원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무역전쟁과 게임규제 악재로 인한 텐센트 주가 급락, 징둥 류창둥 회장의 성추행 스캔들 등으로 중국 인터넷 IT업계가 뒤숭한 가운데 알리바바(阿裏巴巴) 마윈(馬雲) 창업자 겸 회장이 내년 ‘은퇴’ 계획을 발표하면서 시장을 뒤흔들었다. “교사로 돌아가겠다”는 마윈의 은퇴 배경 설명에 시장과 투자자들은 적지않은 우려를 나타냈다. 

알리바바가 성명을 통해 마윈의 은퇴를 알린 지난 10일 미국에 상장된 알리바바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3.7% 하락했다. 시가총액이 전 거래일 대비 155억8000만 달러(약 17조4527억 원) 증발했다. 중국 펑황왕(鳳凰網)은 “세상에서 가장 비싼 은퇴 계획”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뉴욕 주식시장에 상장한 알리바바의 최근 주가 <사진 = 텐센트재경>

최근 뉴욕 주식시장 종가 기준으로 알리바바의 주가를 155.8달러로 계산하면 시가총액은 4081억6500만 달러(약 457조223억 원)다. 알리바바 지분 6.4% 보유하고 있는 마윈의 보유지분은 약 1억6700만 주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계산하면 마윈의 몸값은 261억2000만 달러(약 29조2675억 원)에 달한다.

올해 초 미국 증시가 강세를 보임에 따라 알리바바 주가도 힘을 받았다. 지난 6월 5일 알리바바 주가는 211.7달러까지 올라갔다. 시가총액이 5500억 달러(약 616조4950억 원)까지 늘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마윈의 몸값도 351억 달러(약 39조3435억 원)까지 증가한 바 있다.

펑황왕은 “3개월여 만에 90억 달러(약 10조810억 원) 가까이 증발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마윈의 자산 변동으로 볼 때 이는 심지어 알리바바 상장 초기 보다도 낮은 수치다.

알리바바는 지난 2014년 9월 20일 미국 뉴욕 주식시장에 성공적으로 상장했다. 당시의 IPO 규모는 218억 달러(약 24조4095억 원)로 미국 역사상 최대다. 한 달 뒤인 10월 28일 포브스가 발표한 ‘중국 부호’ 명단에 따르면 마윈의 자산은 286억 달러(약 32조292억 원)다. 최근 예상 자산과 약 25억 달러(약 2조8000억 원) 차이가 난다.

업계 전문가는 “내년 마윈의 ‘중국 부호’ 순위가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올해 상반기 포브스가 발표한 ‘2018년 중국 부호 명단’에서 마윈은 2위를 차지했다.

‘몸값 하락’ 위기는 마윈뿐만이 아니다. ‘BTJ(바이두 텐센트 징둥)’의 회장들도 몸값 변화를 보이는 것.

최근 가장 많이 언급되는 건 성추행 스캔들에 휘말린 류창둥(劉強東) 징둥(京東) 회장이다.

류창둥 회장은 지난달 31일 미국 미네소타주(州) 미니애폴리스의 한 대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학교 학생에게 부적절한 성적 행동을 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은 뒤 이튿날인 1일 풀려났다.

미니애폴리스 경찰 당국은 “풀려났다고 해서 무죄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며 “정식 기소 전까지 ‘조건부’ 석방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언제든 그를 기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그럭저럭 괜찮은 성장세를 유지해오던 징둥에게 엄청난 악재가 됐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징둥의 최근 주가 <사진 = 텐센트재경>

지난 4일(현지시각)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징둥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5.97% 하락, 시가총액 27억 달러(약 3조201억 원)가 증발했다. 이튿날인 5일에는 10.6% 급락한 26.30달러를 기록했다.

징둥의 주가는 올해 들어 약 34.6%의 하락 폭을 보였다.

펑황왕에 따르면 최근 징둥의 시가총액은 391억7900만 달러(약 43조8060억 원)로, 류 회장 본인의 몸값도 32억 달러(약 3조5773억 원) 정도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포브스 발표 기준 중국 부호 18위였던 류 회장의 순위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전문가는 “만약 류 회장이 성폭행 혐의로 기소되면 징둥의 주가 추락은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류 회장을 대신할 2인자가 없는 만큼 ‘CEO 리스크’는 더욱 확대된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 시총 1위로 세계 증시를 주름잡았던 IT ‘대장주’ 텐센트(Tencent, 騰訊)도 끝없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홍콩 증시에 상장한 텐센트의 최근 주가 <사진 = 텐센트재경>

홍콩 증시에 상장된 텐센트의 주가는 올해 1월 29일 역대 최고치인 475.6홍콩달러를 찍은 이후 하락세를 유지해왔다. 지난 11일 텐센트 주가는 장중 307.2홍콩달러까지 하락해 1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시가총액도 3조 홍콩달러 선이 붕괴됐다. 최근 텐센트 시가총액은 2조9400억 홍콩달러(약 418조7150억 원)를 기록, 최고치를 기록한 1월 말 대비 1조6000억 홍콩달러(약 227조8600억 원)가 증발했다.

이에 따라 마화텅(馬化騰) 회장의 몸값도 줄어들었다.

펑황왕은 “마 회장이 연초에만 800억 홍콩달러(약 11조4000억 원)를 날렸다”며 “계속되는 실적 부진과 당국 규제로 손실 규모가 2528억8800만 홍콩달러(약 36조366억 원)까지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바이두의 최근 주가 <사진 = 텐센트재경>

4개 기업 가운데 그나마 주가하락폭이 가장 작은 기업은 검색엔진 포탈 바이두(百度)로, 올 전체 주가 하락 폭은 7.73%다. 시가총액은 756억5800만 달러(약 84조5405억 원)로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리옌훙(李彥宏) 회장의 몸값도 9.3억 달러(약 1조400억 원) 줄어들어 120억 달러(약 13조4000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는 “중국 IT업계를 대표하는 4개 기술기업 총수 4인의 몸값이 현재 380억 달러(약 42조5000억 원) 정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IT 공룡 ‘BATJ(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 기업인 <사진 = 바이두>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