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19 예산안] 산업부 예산도 4년만에 증가…미래차 투자 확대

내년 7.7조 예산편성..전년비 11.9%↑

  • 기사입력 : 2018년08월28일 11:37
  • 최종수정 : 2018년08월28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정부의 재정확대 기조에 맞춰 내년 예산을 대폭 올리기로 했다.

28일 정부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의 내년 예산안 규모는 올해(6조8558억원)보다 11.9% 증가한 7조6708억원이다. 산업부 예산은 2015년(8조54억원) 이후 올해까지 3년 연속 감소했지만, 내년에는 증가로 전환될 전망이다.

산업부는 에너지신산업, 미래차, IoT가전, 바이오헬스,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5대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내년 5대 신산업 분야 예산은 1조1898억원으로 올해(9218억원)보다 29.1% 증액하기로 했다. 이는 정부 R&D 예산(3조1766억원)의 37.5%에 해당하는 것으로, 2022년까지 5대 신산업 투자 비중을 50%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다.

분야별 내년 투자액은 에너지신산업(5283억원), 미래차(2984억원), IoT가전(680억원), 바이오헬스(2121억원), 반도체디스플레이(830억원) 등이다.

또한 산업부는 석탄․원전 중심에서 신재생에너지 등으로의 에너지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융자․보급 예산을 증액하고, 농가 태양광, 공공기관 태양광에 대한 지원을 늘릴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보급지원은 올해 1900억원에서 내년 2883억원으로, 신재생에너지금융지원은 1760억원에서 2670억원으로 증액 편성했다. 신재생핵심기술개발지원 내년 예산은 올해(2079억원)보다 소폭 증가한 2179억원이다.

아울러 올해와 같은 폭염에 대비해 에너지바우처를 ‘냉방’시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신설하고,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저소득층에너지효율 개선, 노후변압기교체 지원 등 에너지안전․복지 분야 예산도 대폭 확대한다.

세부예산은 에너지바우처(937억원), 서민층가스시설개선(199억원), 노후변압기교체지원(56억원) 등이다.

수출 고도화 및 글로벌 통상분쟁 대응을 위한 예산도 올해 4429억원에서 내년 4955억원으로 11.9% 늘려 잡았다.

이밖에 자동차, 조선 등 구조조정에 따른 산업․고용위기지역과 업종의 단기적 충격을 완화하고, 기업유치․대체보완산업 육성 등 지역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관련 예산을 증액 편성했다.

kilu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