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검찰, ‘박근혜 탄핵 정보 유출’ 현직 부장판사 오늘 피의자 소환

2015년부터 헌재 근무하면서 헌재 내부 정보 유출한 혐의
박정희 정부 국가손배소 판결부터 탄핵심판 정보까지 유출

  • 기사입력 : 2018년08월22일 08:45
  • 최종수정 : 2018년08월22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양승태 전 대법원장 당시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헌법재판소의 내부 정보를 유출한 현직 부장판사를 소환한다.

검찰 /김학선 기자 yooksa@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봉수 부장검사)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22일 오전10시 최모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 부장판사가 2015년부터 올 초까지 헌재에 파견 근무하면서 박정희 정부의 긴급조치 국가배상 판결과 관련된 내용과 과거사 국가배상 소멸시효 관련 판결 등 박근혜 정부에 민감한 사건 기록을 유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최 부장판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 관련 내용 유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러한 내부정보가 이규진 전 대법원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을 거쳐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보고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최 부장판사에 대한 소환조사 후 이 전 상임위원의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