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커피 줄서 마시면 바보' '미스 O2O' 배달커피로 1조원 회사 된 루이싱

가성비와 O2O 배달로 쾌속성장
스타벅스 상대 안방 탈환 도전장

  • 기사입력 : 2018년08월10일 16:47
  • 최종수정 : 2018년08월10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중국 커피업계의 신흥강자 루이싱(瑞幸)이 가성비와 O2O 전략을 바탕으로 중국시장에서 세계최대 커피체인 스타벅스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루이싱은 창업할 때 부터 ‘스타벅스 타도’ 를 목표로 스타벅스 커피의 절반 가격으로 높은 품질의 커피를 제공하는 것을 핵심 전략으로 내세웠다. 또 독자적인 모바일 앱을 출시해 고객들이 커피 사전주문을 통해 불필요한 대기시간을 줄여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더불어 ‘30분내 배달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이 같은 고객의 체험과 편의성에 주안점을 둔 루이싱의 전략은 적중했다.

지난 2017년 9월에 설립된 루이싱은 급격한 매출 확대에 힘입어 매장은 이미 809곳으로 확대됐다. 또 이용고객은 350만명을 넘어섰고 커피 판매규모는 1800만 컵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루이싱은 여세를 몰아 올해 말까지 매장을 중국 전역에 걸쳐 2000여개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루이싱은 모바일 앱을 통해 인터넷에 익숙한 90허우(90後,90년대 출생자)등 신세대 고객 공략에 성공한 것도 빠른 성장에 한몫 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루이싱 모바일 앱 사용자의 절반이 24세 이하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27%의 고객이 25세~29세의 연령대의 소비자로 나타났다.  

이에 맞서 스타벅스도 알리바바와 손을 잡고 배송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루이싱의 발빠른 성장에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스타벅스는 오는 9월부터 알리바바 산하 O2O 플랫폼 ‘어러머’와 제휴해 베이징,상하이의 300여 매장에서 커피 배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또 올해 말까지 중국 전역의 30개 도시 2000개 매장에서 배달 서비스를 확대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루이싱은 최근 2억달러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펀딩에 성공, 기업가치가 10억달러에 달하면서 토종 커피업계 최초로 유니콘기업의 반열에 진입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