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tvN '갈릴레오'·'이타카로 가는 길', 도전정신 통했다…아쉬운 건 '시청률'

  • 기사입력 : 2018년08월10일 15:06
  • 최종수정 : 2018년08월10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드라마 강국, 예능 강국으로 떠오른 tvN이 프라임 시간대에 새로운 예능을 출범시키며 지상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갈릴레오)와 ‘이타카로 가는 길’, 두 프로그램으로 지상파 예능과 확실한 차별점을 뒀다.

일요일 프라임 시간대를 노린 tvN 예능 '깨어난 우주', '이타카로 가는 길' [사진=tvN]

◆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화성으로 가다

tvN에서 가장 신선하고 파격적인 소재의 예능을 꼽으라면, 단연코 지난달 15일 첫선을 보인 ‘갈릴레오’다. 이 예능은 ‘화성’을 주제로 한 신 개념 SF(Science Fact)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올해 7월30일은 화성이 지구와 두 번째로 가까워지는 시기다. 이 호기심을 해결하기 위해 예능에서 화성 탐사 훈련에 참여했다. 픽션이 아닌, 팩트에 초점을 맞췄다. 예능에서 우주를, 화성을 다루고 있는 만큼 기대감은 컸다. 방송 시작 전부터 화제성을 잡았다.

‘갈릴레오’는 전 세계 우주 과학자들에게 과학적 실험을 목적을 허용된 곳인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예능은 인간을 우주로 보내는 것이 아닌, 우주에서 살아남을 인간의 생존에 대해 그렸다.

기획의도 역시 미래에 있을 실제 화성 탐사에 활용될 하루하루를 기록하며 화성인의 삶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영준 PD는 “전공이 물리학과다. 학을 예능에 접목해 리얼리티로 풀어보면 어떨까 계속 고민했다. 우주과학을 연구해 보니 최고의 화두는 화성 이주라더라. 화성에 대한 호기심과 인류가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 셀럽을 통해 간접체험 시켜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사진=tvN '갈릴레오:깨어난 우주' 캡처]

하지만 호기로운 시작과 달리 베일을 벗은 ‘깨어난 우주’는 아쉬운 성적을 내고 있다. 첫 방송 1.4%(닐슨,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 기준)를 기록, 두 번째 방송은 절반인 0.7%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보였다. 최근 방송(8월5일 방송분)에서도 역시 0.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현재 ‘깨어난 우주’는 MBC ‘복면가왕’과 동시간대에 경쟁을 펼치고 있다. ‘복면가왕’은 예능과 음악을 접목한 프로그램으로 이미 두터운 팬층을 구축했다. 반면 ‘깨어난 우주’는 화성 탐사와 생존기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예능이 갖춰야 할 필수 요소인 ‘재미’를 찾기 힘들다. 다큐멘터리와 비슷한 형태다 보니 시청률 역시 하향세를 보이는 거다.

이에 이 PD는 “과학이란 소재를 리얼리티로 만드는 것은 처음이다.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많이 깨웠으면 좋겠다. 과학, 우주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지면서 리얼리티적인 재미를 찾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이타카로 가는 길’…뻔한 음악 예능과는 다르다

‘이타카로 가는 길’은 MBC ‘복면가왕’을 기획한 민철기 PD의 작품이다. 이 예능은 오직 SNS에 업로드한 노래 영상 조회수로 얻은 경비(조회수 1회당 1원)로 터키에서 그리스 이타카섬까지 가는 여정을 담는다.

SNS 조회수로 얻은 경비로 20일의 대장정 동안 그리스의 이타카섬까지 도착하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신선한 포맷에 대한민국 명품 록 보컬 윤도현과 하현우의 만남으로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화제성은 높았다. 이들은 각 여행지를 돌아다니며 찍은 노래 영상을 유튜브 및 SNS 채널을 통해 게재했다. 첫 회에서 부른 워너원의 ‘에너제틱(Energetic)’은 22만 뷰(10일, 오후 2시 기준)를 기록했다.

[사진=tvN '이타카로 가는 길' 캡처]

‘이타카로 가는 길’ 공식 SNS를 통해 지난 6일 공개된 ‘새들처럼’ 커버 영상은 무려 1만1000회의 조회수가 누적됐다. 소유가 부른 ‘아이 미스 유(I Miss You)’ 역시 누적 조회수 11만 뷰를 돌파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시청률까지 잡지는 못했다. 1회 시청률은 1.3%(닐슨,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 기준)를 기록했다. 2회는 0.3%P 하락한 1.0%를 기록했다. 3회는 1.1%, 4회는 전주보다 0.3% 상승해 다시 1.3%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 MBC ‘뜻밖의 Q’, SBS ‘백년손님’의 고정 시청자들이 아직 움직이지 않았다는 의미다. 

이에 한 방송 관계자는 “tvN에서 주말 프라임 타임대에 실험적인 예능 2개를 선보였다. ‘이타카로 가는 길’은 타 음악 예능과는 확실히 차별점을 두고 있다. 하지만 오랜 시간 사랑을 받아 온 지상파 예능과 경쟁을 하기엔 힘이 약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tvN에서 이 두 개의 프로그램을 통해 지상파 주말 예능과 견주려면 더욱 오랜 시간과 긴 호흡의 예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을 거다. 이번 계기를 통해 앞으로 tvN이 어떤 전략적인 편성을 선보일지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