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문화 > 문화일반

'그것이 알고 싶다' 14년 만에 나타난 목격자, 2003년 인제대교 추락 사망 사건 진실은?

  • 기사입력 : 2018년08월11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08월11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2003년 인제대교 아래서 변사체로 발견된 스무 살 김 씨 죽음의 미스터리를 풀어본다.

11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겨울 축제로 몰려든 외지인의 발길마저 뜸해지던 2003년 2월 인제의 겨울, 터널 끝에 맞닿은 인제대교 아래에서 스무 살 김 씨가 변사체로 발견된 사건을 들여다본다.

김 씨의 직접 사인은 추락이지만, 추락 전 누군가에 의한 폭행 흔적도 함께 발견됐다. 누가, 무슨 이유로 그를 폭행하고 다리 아래로 던졌을까?

[사진=SBS]

김 씨는 이른 새벽 친구 집으로 걸어가는 길이었다. 김 씨의 휴대전화는 친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 약 30분 후 전원이 꺼졌다. 변사체에서는 성폭행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범인의 DNA도 찾을 수 없었다. 

그런데 14년 후 인제대교 위에서 의심스러운 광경을 목격했다는 제보자가 나타났다. 어렵게 용기를 냈다는 제보자는 "너무 기묘한 장면을 봐 강렬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정말 그는 사건이 일어난 그 날 그 시간, 칠흑같이 어두웠던 인제대교 위에 있었던 걸까? 그가 기억하는 그 날의 장면은 무엇일까? 제작진은 다양한 검증 과정과 전문가들을 통해 새로 나타난 목격자의 기억을 분석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11일 밤 11시5분 SBS에서 방송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