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중국산이 90%, 전자담배시대의 '말보로'는 메이드인 차이나

세계 전자담배시장 열에 아홉은 중국산
선전 전자담배 메카, 제조사에 투자 몰려
한국, 중국산 전자담배 4위 수입국

  • 기사입력 : 2018년07월31일 14:50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14: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30일 오후 2시5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간편하고 냄새 적은 전자담배의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흡연자의 천국’이라 불리는 중국이 세계 전자담배 생산량의 90% 이상을 장악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건강과 금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중국의 전자담배 소비량도 늘어날 전망이다.

중국 매체 제몐(界面)은 “전자담배를 처음 구상해 낸 것은 1963년 미국의 허버트 길버트(Herbert Gilbert)이나, 실제로 상용화에 성공해 특허를 신청한 것은 2004년 중국의 중의사 한리(韓力)이다”라며 중국이 전자담배 강국이 된 역사적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2005년부터 중국 담배회사들이 전자담배를 생산하기 시작했고, 2009년부터 중국 선전(深圳)이 전자담배 생산의 메카로 떠오르기 시작했다고 제몐은 덧붙였다.

중국 중상산업연구원(中商產業研究院)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2017년 세계 전자담배 시장 규모는 전년비 20% 늘어난 120억달러이며, 중국의 해외 수출액은 111억달러(92.5%)에 달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한국도 2017년 2억900달러의 중국 전자담배를 수입해 미국 독일 일본에 이어 제4위 전자담배 수입국이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에서 생산한 전자담배 수는 16억5000만개였다.

이어 보고서는 전자담배 시장이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관측했다. 2018년 중국의 전자담배 생산량이 전년비 35.2% 늘어난 22억3000만개에 달하고, 수출액 역시 24.3% 증가해 138억달러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다.

주요 전자담배 생산업체들은 신삼판(新三板, 장외주식시장)에 등록해 투자를 유치하고 적극적인 해외 수출에 나서고 있다. 2016년 기준 우룬뎬즈(五輪電子, 833767.OC)의 해외 수출 비중은 93.3%, 마이커웨이얼(麥克韋爾, 834742.OC)은 83.4%, 스거레이(思格雷, 871818.OC)는 77.2%에 달한다.

전자담배 생산 대국임에도 불구하고, 중국 흡연자들은 아직 전자담배보다 연초담배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연초 담배 가격이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데다, 독한 담배를 즐기는 중국인들의 입맛에 전자담배가 맞지 않다는 분석이다.

2016년 기준 국가별 전자담배 소비 통계에 따르면, 미국은 세계 전자담배의 43.2%를 소비했다. 영국(12.7%)과 이탈리아(6.9%)가 뒤를 이었고 중국은 6.0%로 5위를 기록했다. 중국 흡연자 수가 약 3억5000만명으로 세계 흡연자의 1/3을 차지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중국의 전자담배 이용 비중은 매우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정부의 일반 담배 규제와 맞물려 중국 전자담배 소비자가 빠르게 늘어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당국이 연초 담배 흡연량을 낮추기 위해 연초담배에 54%에 달하는 세금을 부과한 데다, 건강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전자담배를 소비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중상산업연구원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자담배를 피우는 중국인들은 일반 담배보다 건강에 덜 해롭고 , 금연하기 쉬우며 주변 사람에 대한 피해가 덜하기 때문에 일반담배 대신 전자담배를 피운다고 답했다.

올해 초 중국 국가담배품질감독시험센터(國家煙草質量監督檢驗中心)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보다 90% 이상 적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중국 의료당국은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을 주는 ‘의료용품’이어서 법적으로 ‘담배’로 분류하지 않는다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업계 전문가들은 금연을 위해 전자담배를 일종의 ‘중간단계’로 여기는 중국인들이 늘어나면서, 향후 소비층이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