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현장에서] 정유화학업계, '주 52시간' 탓 하루 수백억 날릴판

정기보수 한달 늘려야해 추가 매출 손실 불가피

  • 기사입력 : 2018년07월23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2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반도체 다음으로 수출 많이 하는데가 정유화학업종 아닙니까, 최근 미-중 무역분쟁으로 가뜩이나 수출 여건도 안좋은데, 하루 수백억 손실을 눈뜨고 지켜봐야 할 판입니다."

최근 만난 정유업계 한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 시행에 따라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유화학업계의 사정은 이렇다. 자동화된 대규모 정유화학 설비를 4조3교대 방식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평상시에는 주당 52시간 근무를 초과할 가능성이 별로 없다. 그런데 2~3년에 한번씩 돌아오는 대규모 정기 보수가 문제다.

당장 다음 달 현대오일뱅크를 비롯해 SK이노베이션은 10월 대규모 정기보수가 예정돼 있다. LG화학, 롯데케미칼, 한화케미칼 등 화학업체들도 하반기 또는 내년에 정기보수를 실시할 예정이다.

통상 그동안 두 달 정도 소요됐던 정기보수 기간에는 해당 생산시설을 멈추고 인력을 집중투입했다. 숙련된 보수인력을 집중투입, 주당 80~90시간 근무체제는 불가피했다. 야간작업 포함 하루라도 빨리 보수를 마쳐야 추가 생산 피해를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 '주 52시간'이 시행되면서 정유화학업체들의 고민이 커졌다.

화학업계 한 관계자는 "정기보수가 하루만 지연돼도 굉장히 큰 매출과 수출에 차질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며 "업체들마다 어떻게 대응할 지 고민하고 있는데, 현재로선 두달할 걸 석달하는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정유화학업계는 각각 석유협회와 석유화학협회를 통해 정기보수를 예외사항으로 인정해 달라고 건의했지만 아직 명확한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업계는 정기보수를 '특별 연장근로 인가'(자연재해 및 재난 등 특별한 사정이 있을 때 사용자가 근로자의 동의와 고용노동부 장관의 인가를 받으면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근무가 가능하도록 한 제도)에 포함해 달라고 건의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당분간 대표자 처벌은 안된다지만 개별 기업이 정부가 하는 일에 대해 의견제시를 일일이 못한다"며 "주 52시간 시행 초기라 정부가 밀어붙이고, 고용부도 워낙 완강해 크게 고칠 생각은 없는 것 같고, 일단 개별 업체들이 해보고 나서 나중에 얘기하란 분위기"라고 귀띔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