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중국 핫!이슈] 회장사망에 하이항그룹 기우뚱,엘론 머스크 방중에 전기차시장 고무,스모그 나무성장에 도움?

  • 기사입력 : 2018년07월20일 17:07
  • 최종수정 : 2018년07월21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7월 16일~7월 20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차이나머니 파워’ 과시하던 하이항(海航) 그룹 앞날 먹구름 잔뜩

7월 초 하이항 그룹(海航集團,HNA)의 창업자이자 CEO였던 왕젠(王健) 회장이 프랑스에서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가운데, 그가 이끌던 하이항 그룹도 각종 악재에 시달리며 경영난에 직면하고 있는 모양새다.  

하이항 그룹의 창업자 왕젠회장<사진=바이두>

지난 19일 하이항 그룹의 선전증시 상장사인 카이사뤼유(凯撒旅游 000796.SZ) 보하이진쿵(渤海金控 000415.SZ)은 6개월만에 거래가 재개됐지만 주가가 급락하면서 107억위안 규모의 시총이 증발됐다. 나머지 5개의 하이항 그룹의 A주 상장사들은 여전히 거래중지상태이다.

그동안 하이항 그룹은 유동성 부족으로 국내외 자산을 대거 매각하는 등 자금난 타개를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해왔다. 2018년 이후 하이항그룹은 보유한 부동산 매각을 통해 최소 300억위안의 자금을 수혈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올 상반기안에만 1000억위안에 달하는 자산을 매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남부 하이난(海南)에 기반을 둔 하이항(海航) 그룹은 하이항그룹의 사업은 크게 항공, 호텔, 관광, 금융, 물류, 선박제조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하고 있다 하이항그룹은 2015년 처음으로 '포춘'선정 500대 글로벌 기업에 이름을 올리며 '혜성’처럼 등장했다.

하이난항공을 모태로 설립된 하이항그룹은 신화항공, 산시항공, 창안항공 등 중국 국내 지방 항공사의 지분을 인수했고, 인수합병을 통해 신탁,증권 등 금융분야로도 사업을 확대했다. 하이항그룹은 2016년에만 500억달러에 달하는 막대한 규모의 인수합병(M&A)을 성사시켰다.

이 같은 하이항그룹의 ‘폭풍 성장’에 대해 중국 당국을 포함해 많은 사람들은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일각에서는 하이항 그룹이 중국 최고위급 ‘권력층’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기도 했다. 

한편 하이항 그룹측은 왕젠 회장이 보유한 14.9%의 그룹지분을 고인의 생전 뜻을 기리는 차원에서 하이난성의 공익기금회로 기부했다.

중국을 방문한 엘론 머스크 회장<사진=바이두>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 中 겨냥한 국내외 업계 리더 활발한 행보 

중미 무역 분쟁이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는 가운데, 미국 간판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CEO인 엘론 머스크가 지난 10일 방중, 중국 공장 설립을 공식화하면서 토종업체와의 치열한 한판 경쟁을 예고했다. 

10일 테슬라와 상하이 린강(臨港)관리위원회 및 린강그룹(臨港集團)은 상하이에서 엘론 머스크와 잉융(應勇) 상하이시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푸둥(浦東)신구 내 린강 지구에 공장을 짓기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테슬라는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을 겨냥해 연산 50만대 규모의 제조라인을 상하이에 건설하는 한편 베이징에는 기술혁신센터(科技創新中心)를 구축할 계획이다. 테슬라는 또 기존 합자 형식을 탈피해 독자적으로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테슬라가 당국의 미국 수입차에 대한 최대 40%의 고율 관세 부과방침에 대응해 현지화를 앞당기려는 포석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테슬라의 양대 차종인 Model S와 Model X의 가격 상승폭은 13만 9000~25만 7000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중국 현지 생산으로 최대 1/3에 달하는 차량 원가가 절감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샤오미의 레이쥔 회장이 지난 18일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샤오펑치처(小鵬汽車)의 광저우 본사를 전격 방문해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레이쥔 회장은 샤오펑치처의 엔젤투자자로 참여할 만큼 전기차 사업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또 지난 2013년 실리콘밸리 방문시 테슬라 본사를 방문해 엘론 머스크 회장을 만나기도 했다.

실제로 샤오미는 지난해 베이징 자동차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고 스마트카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당시 양사는 저가형 순수 전기차를 공동 개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샤오미가 스마트 폰 뿐만 아니라 전기차 분야에서도 가성비로 승부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온라인상에서 샤오미의 전기차 모델 가상 예측도를 올리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샤오미의 전기차 시장 진출은 시기상조”라며 “샤오펑치처,웨이라이 등 신흥 전기차 업체들도 적지 않은 리스크에 직면할 것”으로 내다봤다.

샤오펑치처 본사를 방문한 레이쥔 회장이 G3 모델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 스모그가 나무성장에 도움? , 중국학계 '이색 논문' 발표

중국의 과학자가 스모그와 나무 성장에 대한 기존의 정설을 뒤짚은 논문을 발표해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 매체인 중국청년보에 따르면, 중국 과학원의 박사과정생인 왕신(王欣)은 스모그 현상이 대기중에 떠도는 액체 방울인 연무질(煙霧質, Aerosol 에어로졸)의 하나로, 광합성 작용의 효율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을 발표했다. 즉 스모그로 광합성 효율이 향상돼 나무의 성장이 빨라지게 된다는 것.

이 논문은 지난 6월 세계 저명 과학 학술지인 '글로벌 생물학 변화'(Global Change Biology)에 정식 게재됐다.

왕신은 베이징 향산(香山)에 직접 나무 재배를 통해 스모그 영향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해왔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스모그의 인체에 대한 영향에 대해 집중 연구해 왔지만 스모그로 인한 생태계 전반에 걸친 변화를 연구한 사례는 드물었다.

이번 논문의 지도를 맡은 류링리(劉玲莉) 교수는 "스모그가 심각할 수록 나무는 필사적으로 생존을 모색한다"며 "스모그가 옅어지면 나무의 성장속도가 둔화되면서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양도 오히려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류 교수는 또  “이같은 의외의 연구 결과로 향후 환경보호 조치는 좀 더 엄격한 잣대로 실행해야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글로벌 각국이 시행하는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부담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스모그가 가득한 베이징 시내<사진=바이두>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