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산업 > 일자리·채용

"최저임금요? 임대료·수수료·근접출점 이미 '삼중고'인데요"

"소상공인 '폭발', 울고 싶은데 뺨 때린 격"
전편협, 로열티·수수료·임대차보호 동시 요구

  • 기사입력 : 2018년07월17일 17:36
  • 최종수정 : 2018년07월18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장사를 할 만하면 바로 옆에 편의점이 또 들어섭니다. 최저임금이 오르는 것도 문제지만 인근에 편의점이 생긴다거나 임대료가 오르면 눈앞이 캄캄하죠. 건물주들이 돈 못내겠으면 나가라고 하는데 버틸 재간이 있나요. 임대료에 수수료까지 더해지면 손에 쥐는 건 200만원이 채 안됩니다.”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A씨의 말이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인상된 8350원으로 결정되면서 인건비 부담이 더해진 편의점주들은 사실 임금 지급 부담 외에도 임대료, 수수료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 사실 최저임금 충격은 "울고 싶은데 뺨 때린 격"이란 얘기다.

편의점 업계가 최저임금 인상안에 우려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편의점 내 물건을 진열하는 모습 [사진=민경하기자 204mkh@]

17일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에 따르면, GS25·CU 편의점 1만5000개 점포의 올해 평균 매출은 월 5400만원으로 평균 수익률을 26%로 가정하면 판매 이익은 1404만원에 불과하다.

월 매출 대비 지출 비중이 가장 높은 항목은 인건비(463만원)로 8.58%에 달한다. 이어 가맹수수료(437만원)가 8.1%, 임대료(250만원) 4.62%, 영업비(92만원) 1.7% 순이다. 올 초부터 가맹본부가 지원하는 상생 지원금 20여 만원을 더해도 가맹점주는 약 182만원을 벌게 되는 셈이다.

◆ 편의점주 "매출 줄어도 수수료 낮추기 어려운게 현실"

가맹수수료와 임대료의 경우 상권이나 지역에 따라 개별 계약으로 진행해 각 점포마다 편차가 크다. 통상 가맹수수료는 매출 총이익에 따른 비율로 정하며 로열티와 본사 지원금을 더해 산정한다.

예컨대 가맹점이 매출 총이익의 65%를 가져가면 가맹본부가 35%를 가져가는 구조이며 여기에 본사에 지급하는 로열티와 가맹점이 명목상 지원받는 금액(지원금)을 상계한 금액으로 산정하는 식이다.

따라서 가맹본부와 계약 체결 당시 매출 총이익의 65%로 정한다면 매출에 변동이 생기더라도 수수료를 높인다거나 낮출 수 없다.

익명을 요구한 한 편의점주는 “가맹수수료가 점포 별로 계약에 따라 달라 매출이 떨어지면 실질적인 부담은 두 배 이상”이라며 “더욱이 가맹수수료를 로열티와 지원금으로 상계해 산정하기 때문에 사실상 로열티를 낮추더라도 본사에서 지원금을 함께 낮춘다면 사실상 손익은 같아져 쉽게 건의할 수도 없는 사항”이라고 말했다.

전국편의점점주협회 관계자들이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기자실에서 팻말을 들고 최저임금 동결 및 업종별 차등화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 근접출점·임대료 인상에 더욱 고충 깊어

수도권에서 점포를 운영하는 편의점주들의 고충은 더욱 크다. 평균 매출에 비해 임대료 상승세는 턱없이 높기 때문이다. 또한 인구 밀집 지역일수록 근접 출점으로 인한 피해가 클 수 밖에 없다.

정부가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의 계약 갱신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리고 상한률을 기존 9%에서 5%로 낮췄지만 여전히 부담은 남아있다.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인근에서 6년째 편의점을 운영하는 B씨는 “가게를 운영하면서 건물주인이 임대료를 두 번 올려달라고 요구했고, 최초 계약보다 80만원이 올랐다"면서 "주변에 편의점이 아직 들어서지 않아 울며 겨자먹기로 재계약을 했지만 최근 반경 30M 내에 타사 브랜드 편의점이 문을 열면서 매출이 반토막이 나 폐업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6일 전국편의점가맹점주협회(전편협)은 최저임금 인상 대책 마련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가맹본부에 4가지 요구안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

전국편의점점주협회 관계자들이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기자실에서 팻말을 들고 최저임금 동결 및 업종별 차등화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전편협측이 밝힌 성명서에 따르면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업종별 지역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개별 가맹 본부의 가맹수수료 인하 △근접 출점으로 인한 생존권 파괴 행위 중단 △정부의 담뱃세, 종량제 봉투 등에 대한 카드수수료 부담 등 4가지 요구안이 담겨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