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미래를 향한 질주, 중국 자율주행차 르네상스 활짝

바이두 중국 업체 중 선도적으로 양산에 착수
BAT 인터넷 기업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본격화

  • 기사입력 : 2018년07월17일 16:53
  • 최종수정 : 2018년07월17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중국의 자율주행차 분야 선도업체 바이두(百度)가 지난 4일 자율주행 버스 양산을 발표하며 무인차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을 알렸다. 더불어 인터넷 공룡 알리바바와 텐센트도 자율주행차 연구에 드라이브를 걸며 완성차 업계와 광범위한 연구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 매체 둥팡차이푸(東方財富)에 따르면, 바이두의 CEO 리옌훙은 4일 “버스업체 진룽커처(金龍客車)와 손을 잡고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의 버스인 아폴롱(Apolong 阿波龍) 양산을 시작한다”며 “ 베이징,선전,우한 등 국내 도시는 물론 일본에도 자율주행 전기차를 선보일 것이다”고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미국자동차공학회에 따르면, 자율주행자동차 수준은 레벨1~5까지로 분류되며, 레벨4는 두 번째로 높은 단계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보스턴컨설팅 그룹은 전세계 자율주행차 판매량은 오는 2035년까지 12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 중 중국은 전체 자율주행차 시장의 25%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자율주행 플랫폼 장악한 업체 자동차 산업 주도 전망

BAT를 포함한 인터넷 업체는 물론 완성차 업체인 상하이 자동차, 창안(長安)자동차, 웨이라이(蔚来)도 무인차 분야에 대거 뛰어들며 '차세대 금맥 캐기'가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차세대 자동차 분야의 핵심분야인 자율주행 플랫폼을 장악한 기업이 자동차 생태계를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진단했다.

중국의 자율주행업체 중에서는 바이두가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2017년 4월 바이두는 자율주행차 프로젝트인 아폴로계획을 발표하며 무인차 개발에 시동을 걸었다. 당시 바이두는 안전하고 개방적인 자율차 플랫폼 제공을 선언, 관련 업체들을 우군으로 끌어들이면서 자신의 생태계를 서서히 확장해 나갔다.

업계 관계자는 “바이두가 자동차 분야의 안드로이드가 될 것”이라며 “아폴로 자율주행 플랫폼은 116개 업체와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등 전세계 최대 규모의 자율주행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두의 무인차 사업을 총괄하는 리전위(李震宇) 부총재는 “실질적인 양산단계에 진입하게 되면 기술 개방의 폭을 확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자율주행 분야의 진입 장벽을 대대적으로 낮출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바이두의 자율주행 버스 아폴롱<사진=바이두>

중국의 간판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도 대표적인 바이두의 협력사로 꼽힌다.

비야디는 올해 하반기에 아폴로 자율주행 플랫폼이 탑재된 모델인 친프로(秦Pro)를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비야디는 341개에 달하는 센서와 66개의 제어기기 등 하드웨어 장비를 바이두에 제공한 것으로 전해진다.

왕촨푸 비야디 회장은 “기술 개방은 자동차업계의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자동차 경쟁력의 핵심은 두뇌 역할을 하는 소프트웨어에 있고 자동차는 점차 거대한 스마트 기기로 변모할 것”으로 내다봤다.

왕회장은 그러면서 “스마트폰 생태계가 개방되면서 수천만개의 앱이 탄생하는 동시에 텐센트,알리바바와 같은 온라인 기반의 대형기업이 생겨났다”며 개방형 생태계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알리바바,텐센트도 올해 4월 자율주행분야 연구개발 착수를 공식 발표하며 차세대 시장 선점에 시동을 거는 모양새다.

앞서 알리바바는 2016년 상하이자동차와 손잡고 커넥티트 카 RX5 를 개발하면서 스마트카 운영체계인 YunOS를 선보였다. 특히 자율주행차 기반 기술인 차량용 네트워크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알리바바가 투자한 샤오펑자동차(小鹏汽车)는 오는 2020년까지 자율주행 레벨3 수준의 모델을 양산할 계획이다.

또다른 인터넷 공룡 텐센트는 테슬라의 지분 5%를 인수하면서 이 업체의 5대 주주로 부상했다. 텐센트의 테슬라에 대한 지분투자는 향후 자율주행차 사업 진출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신흥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톤(BYTON)도 오는 2020년까지 자율주행차 시제품 개발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바이톤은 차량 기술업체 오로라(Aurora)와 손을 잡고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의 기술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