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돌아온 댄싱퀸! 런던에서 열린 ‘맘마미아!2’ 프리미어 상영회

아만다 사이프리드·메릴 스트립 포착…젊은 시절 엄마의 이야기

  • 기사입력 : 2018년07월17일 10:18
  • 최종수정 : 2018년07월17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신유리 인턴기자 = 10년 만에 팬들 품으로 돌아온 영화 ‘맘마미아!2(Mamma Mia! Here We Go Again, 2018)' 프리미어 상영회가 지난 16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첫 막을 올렸다. 오스카 수상자인 배우 메릴 스트립과 팝 디바 셰어의 참석이 눈길을 끌었다.

배우 아만다 사이프리드 [사진=로이터 뉴스핌]
배우 릴리 제임스. 젊은 도나를 연기한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영화는 새로운 인물들의 출연과 1편에 등장했던 배우들 간의 호흡이 돋보인다. 세계적인 팝 디바 셰어가 소피의 할머니 ‘루비 셰리던’ 역으로 깜짝 등장하고 라이질 스타 릴리 제임스가 도나의 젊은 시절을 연기한다.

배우 메릴 스트립 [출처=EveningStandard]
소피의 할머니로 깜짝 등장하는 팝 디바 셰어 [사진=로이터 뉴스핌]

올 파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번 영화는 소피(아만다 사이프리드)의 엄마인 도나(메릴 스트립)의 젊은 시절을 다뤘다. 젊은 도나가 왜 그리스에 오게 됐고 싱글맘으로서 홀로 아이를 어떻게 키우게 됐는지 등을 담아낼 예정이다.

영화 '맘마미아'의 OST를 제작한 아바(ABBA) 밴드 베니 앤더슨(좌), 비요른 울바에우스(우)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간 영화 컴백을 손꼽아 기다려온 팬들과는 달리 밴드 아바(ABBA)는 2편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영화는 아바의 노래를 주된 테마곡으로 제작된다.

아바(ABBA)의 원년 멤버 비요른 울바에우스는 “전작이 워낙 훌륭했기에 2편에 대한 부담도 있었다”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하지만 영화 각본을 보고 마음을 바꿨다”며 “정말 재밌었고 감동적이었다. 그래서 바로 시작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배우 릴리 제임스가 팬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출처=Independent]

이번 영화에서도 아바의 노래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앨범유통사 유니버설뮤직 측은 “1편에 이어 2편에서 새로운 배우들이 노래를 어떻게 부르는지 비교해보는 것도 좋은 포인트”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이번 영화에서는 전작에서 배우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부른 ‘I Have A Dream'을 비롯한 10곡을 배우 릴리 제임스가 이어 부른다.

배우 크리스틴 바란스키 [사진=로이터 뉴스핌]

전작과 같이 다채롭고 코믹한 장면들도 대거 등장한다. 캐스트들은 영화 속에 감동적인 요소들도 많이 있다고 자부했다. 배우 크리스틴 바란스키는 “오늘날 다들 세상사는 것에 대해 조금씩 지쳐있다. 영화가 개봉되기에 가장 적절한 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상영회장에서 팬들은 '워털루‘, ’댄싱퀸‘ 등 영화 OST를 부르며 배우들을 맞이했다. 배우 셰어는 “세트로 들어서는데 사람들이 다 그냥 즐기고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10년만에 돌아온 영화 '맘마미아!2' [출처=NAVER 영화]

‘맘마미아’는 20여 년 전 뮤지컬로 처음 관객들을 만났다. 맘마미아의 노래는 이후 전 세계의 팬들을 만났고 오늘날까지도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자리하고 있다. 아바(ABBA) 울바에우스는 “우리가 쓴 곡들이 지금까지도 이렇게 기억된다는 것이 꿈만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들은 청량한 그리스 칼로카이리섬을 배경으로 뮤지컬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는 오는 19일(현지시각) 독일에서 세계 최초 개봉한다. 한국에서는 다음달 8일 개봉한다.

[뉴스핌 Newspim] 신유리 인턴기자 (shinyo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