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황산화물 규제' 앞둔 현대상선, 저유황유 대신 스크러버 '가닥'

저유황유, 벙커씨유보다 1.5배 비싸...스크러버가 '경제적'
신규 발주 20척에도 스크러버 달 예정

  • 기사입력 : 2018년07월13일 13:09
  • 최종수정 : 2018년07월13일 1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현대상선이 선박에 스크러버(Scrubber·배기가스 정화장치)를 달아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규제에 대응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황 함유량이 낮은 저유황유를 쓰는 것보다 비용적인 측면에서 유리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13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국내 유일의 원양선사인 현대상선은 오는 2020년 강화되는 IMO의 환경규제를 앞두고, 보유 중이거나 추가 발주하는 선박에 스크러버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IMO는 해양·대기오염을 줄이고자 오는 2020년 1월부터 전 세계 모든 선박의 연소기관에서 배출되는 황산화물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허용 기준이 현행 3.5%에서 0.5%로 대폭 낮아지게 된다.

현대상선이 지난 5일 세계 최초로 스크러버가 장착된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프로미스호를 남미 동안 노선에 투입했다. [사진=현대상선]

이러한 상황에 대해 선사들이 대응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은 두 가지다. 운영 중인 선박에 스크러버를 설치하거나 선박연료를 황 함유량이 낮은 저유황유(0.1%)로 교체하는 것이다.

현대상선은 저유황유 대신 스크러버를 택했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의 선박을 관리하는 현대해양서비스는 최근 스크러버 설치업체 디섹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해양서비스는 현대상선의 100% 자회사다.

이미 운용중인 선박에 스크러버를 설치하려면 시간과 비용이 적잖이 소요된다. 조선소에서 선박을 해체하고 필요에 따라 구조를 바꾼 뒤 스크러버를 설치, 다시 건조하는 작업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스크러버를 주문·제작하는 시간 제외, 설치에만 한 달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설치비용은 선박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40~80억 정도로 예상된다. 소형선박인 5000TEU급은 40~50억, 1만TEU 이상급은 70~80억 정도가 들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스크러버를 선택한 건 저유황유를 연료로 쓰는 것보다 경제적이기 때문이다. 황 함유량이 0.1% 수준인 저유황유는 현재 벙커씨유보다 1.5배 정도 비싸다. 현대상선은 선박 운영에 사용되는 연료 양을 고려했을 때, 설치비용을 감안하더라도 스크러버를 다는 게 훨씬 유리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저유황유를 대략 2년 정도 사용하면 스크러버 설치해 벙커씨유를 쓰는 비용을 넘어선다는 계산이 나온다"면서 "현재로서는 경제성 측면에서 일단 스크러버를 다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회사가 소유권을 갖고 있는 사선에 우선적으로 스크러버를 설치할 계획이다. 용선의 경우 스크러버 설치 여부나 비용 등에 대해 선주와 협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현대상선은 컨테이너선 60여척을 보유·운용하고 있는데, 그 중 15척이 사선이다.

특히 오는 2020년부터 순차 인도를 목표로 국내 조선3사에 나눠 발주한 2만3000TEU급 12척과 1만4000TEU급 8척에는 사실상 건조과정에서 스크러버가 설치될 예정이다. 아직 최종 결정이 나진 않았지만 건조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해당 내용을 포함시킬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 5일 스크러버가 설치된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로미스호' 운항을 시작하기도 했다. 프로미스호는 현재 전세계에서 운항 중인 1만TEU급 이상 메가컨테이너선 중 유일하게 스크러버를 장착한 선박이다.

현대상선은 한진해운이 발주해 한진중공업이 짓고 있던 해당 선박을 지난 8월 인수하면서 스크러버 설치를 주문했다. 이로 인해 선제적으로 IMO의 황산화물 규제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IMO의 황산화물 규제까지 이제 1년 반 남아 시간이 많지 않다"며 "현재 건조중이거나 앞으로 건조할 선박은 대부분 스크러버를 달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