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인도

전경련 "다자협정으로 G2 무역전쟁 피해 극복"제안

인도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 참석..'아시아판 무비자 시범지역' 제안

  • 기사입력 : 2018년07월13일 09:3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3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에 한국 대표로 참석, 역내 교류 활성화를 위한 '아시아판 무비자 시범지역 지정'을 제안했다.

전경련은 13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2018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Asian Business Summit)'에 한국 경제단체 대표로 참석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사진=전경련]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은 일본 경단련의 주도로 2010년 만들어진 아시아 16개 경제단체의 회의체다.

전경련이 작년 서울에서 연례 회의를 개최했고 올해는 인도경제인연합회(The Confederation of Indian Industry, 이하 CII)의 주최로 회의가 이뤄졌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아시아 경제인들의 관심은 통상에 집중됐다.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작년 서울 회의 이후 1년 만에 인도에 모였는데 모두들 미중 무역전쟁 등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보호무역주의로 인해 한중일 등 아시아 지역의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과 같은 다자협정의 조기 타결, 비관세장벽 등 각종 무역규제 축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16개 경제단체 명의의 공동선언문에 반영되었다.

혁신을 위한 기술 및 인적자원 교류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권태신 부회장은 '아시아의 비즈니스 역동성 강화를 위한 인력교류 활성화' 에 관해 기조발언자로 나섰다.

권 부회장은 역내 자유로운 인적교류를 보장하는 유럽의 솅겐조약(Schengen agreement)에 착안해 '아시아 무비자 시범지역' 및 '아시아 문화관광 패키지' 도입을 제안했다.

서울, 도쿄, 뉴델리 등 아시아 주요도시는 72~144시간 동안 무비자로 체류할 수 있도록 지정해 관광 수요와 인적 교류를 늘리자는 주장이다.

이를 통해 단순 관광뿐 아니라 한국의 태권도·K-pop, 일본의 가라데·애니메이션, 인도의 요가·발리우드 등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를 한꺼번에 체험하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방문 직후 이어진 이번 회의에서 전경련은 한국과 인도 간 민간차원 경제협력 확대를 제안했다.

전경련은 라케쉬 바티 미탈(Rakesh Bharti Mittal) 인도 CII 신임회장과의 면담에서 내년 봄 인도에서 '한-인도 경제협력위원회'를 재개할 것을 합의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