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증권·금융 > 시황

[외환] 달러/원 환율 10원 급등... 1130원 터치

무역전쟁 우려...위안화 약세와 연동
1120원 중반 저항선 돌파하며 상승 탄력 강해져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11:22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10일 달러/원 환율이 전 거래일 대비 10원 가까이 상승하며 1130원을 터치했다. 장중 1130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10월 27일(1130.50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2일 달러/원 환율 장중 추이<자료=대신증권 HTS>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120.00원)보다 7.1원 오른 1127.1원에서 출발했다. 이후 상승 폭을 키우며 1130.10원까지 고점을 높인후 오전 11시 1분 현재 1129.10원에서 거래되고 있다.

시중은행의 한 외환딜러는 "무역 전쟁 이슈가 심화되면서 그간 쌓였던 숏 포지션 정리가 나오면서 과도한 상승을 보인것 같다"며 "과하게 오버슈팅 하는 경향이 있어보이긴 하는데 전일 대비 10원 정도 상승한 수준에서 1130원 이후로 추가 상승할 지는 역외쪽 움직임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추가적인 관세 부과 이슈가 시장에 선반영됐다고 시장 참가자들이 생각했었는데 유가를 비롯해 시장 지표들이 불안 심리를 자극하는 쪽으로 반영되고 지수도 리스크 오프 쪽으로 흘러가다 보니까 시장에서는 생각보다 무역분쟁 이슈가 심각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도 "재료는 무역분쟁 우려로 같다"면서 "일단 달러/위안 환율이 6.7위안을 중요하게 보는 선인데 이를 상향 돌파했고 달러/원도 같이 오른점도 있고 달러/원 환율은 1120원대 저항선들이 포진돼있는데 저항선 상향 돌파되면서 상승 탄력이 강해졌다"고 분석했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