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잉글랜드, 카일 워커 실수에 페리시치에 동점골 허용 ‘연장 돌입’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04:52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0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가 정규시간 승부를 내지 못했다.

‘피파랭킹 12위’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 크로아티아(랭킹 20위)와의 경기에서 전반 5분만에 키에른 트리피어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5분 키에른 트리피어의 프리킥 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후반23분 크로아티아 이반 페르시치의 동점골. [사진= 로이터 뉴스핌]

후반 23분, 크로아티아 브루살리코가 중원에서 올려준 볼을 이반 페르시치가 왼발슛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카일 워커의 실수였다. 페르시치는 워커와의 1대1 경합 상황에서 발을 높이 들어 볼의 방향을 바꿔 골을 성공시켰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3경기 연속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