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中국영식품회사 회장 "대두 수입처, 미국에서 남미·흑해로 전환"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15:14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 최대 국영 식품 회사 중량그룹(中国粮油食品集团, COFCO) 회장이 11일 인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미국산 대두 수입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다른 국가들로부터 대두 수입을 늘릴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미국 미주리주 크리브 코어시에 위치한 몬산토 연구시설에 있는 대두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 슈보 COFCO 회장은 이날 인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남미 국가들로부터 대두 수입을 늘릴 수 있다며 나날히 고조되고 있는 미국과 무역 분쟁의 돌파구를 제시했다.

유 회장은 또 중국이 더 많은 유채와 해바라기 모종, 콩과 해바라기로 만든 사료, 어분 등을 더 수입해 공급 차질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볼 때 남미 국가들과 흑해 지역은 여전히 풍요로운 땅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적인 대두 공급망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중 무역 전쟁이 심화됨에 따라 흑해 지역에서는 이미 각종 곡물과 콩, 면화씨, 해바라기씨 등 기름을 짤 수 있는 농산물의 수출이 급등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중 러시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은 옥수수, 밀, 대두 등을 중국 시장에 판매할 구입처를 물색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중국 정부는 미국산 대두를 포함한 500억달러 규모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다. 대두는 미국에서 수입되는 중국 최대의 농산물인데, 주로 돼지 등 동물 사료로 쓰인다.

중국은 세계 대두 수입의 60% 비중을 차지한다며 지난해 미국으로부터 사들인 대두량만 3290만톤(t)이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의 대두 관세가 국내 소비자가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고 해외 공급처 확보에 나서기 위해 지난 1일부터 한국, 방글라데시, 인도, 라오스, 스리랑카산 대두(3%), 콩깻묵(5%), 어분(2%)에 대한 관세를 없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