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중 무역전쟁] 중국 상무부 ‘미국 추가 관세 부과 방침에 엄중 항의, WTO 제소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13:41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중국 상무부는 11일 “미국이  2000억달러 중국 상품에 대한 추가적인 고율 관세 부과를 준비 중인데 대해 강력한 항의 의사를 표시하고, 미국이 행동에 나서면 즉각적인 보복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상무부는 “미국의 이러한 행위는 중국과 전 세계에 피해를 줄 뿐 아니라, 자기 자신(미국) 에게도 피해를 주는 이성적이지 못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중국은 국가와 인민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예전과 같이 필요한 보복 조치를 취할 것이다”라며 “국제사회가 자유무역주의와 다자무역주의를 지키고 무역패권주의에 맞서길 호소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상무부는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위를 즉각 WTO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중앙방송(CCTV)가 11일 상무부 발언을 보도하고 있다. <캡쳐=중국 CCTV>

앞서 10일(현지시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연간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관타오(管涛) 외환관리국 국제수지사 책임자는 11일 오전 “미국의 추가 고율 관세 부과가 중국 금융시장에 일정 수준 악재로 작용하겠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중국 경제 펀더멘털에 영향을 줄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고율 관세 부과의 영향을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마쥔(馬駿) 인민은행 통화정책위원 역시 “미국은 앞으로 2개월간 공청회 등을 거쳐 최종 부과 대상 목록을 선정해야 한다”며 “실제로 10% 추가 관세를 부과할지, 어떤 상품들이 포함될지는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중국은 다방면에서 무역전쟁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