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인공지능 'AI우표' 관심 폭발...‘유유자적으로 가는 길’ 공모전 대상

첫 AI 우표 디자인 공모 653대1 경쟁률..한 학교서 200명 응모도
우본 “사람과 인공지능이 함께 하는 우표 디자인”
강성주 본부장, AI 엑스포 찾아 ‘스마트 우본’ 비전 제시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12:17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12: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2018년도 대한민국 우표디자인 공모대전' 인공지능(AI) 디자인 부문 대상작 이소원씨 '유유자적으로 가는 길' [제공=우정사업본부]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인공지능(AI)으로 디자인한 우표는 어떤 모습일까. ‘AI 우표’ 디자인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폭증하는 가운데 올해 첫 공모전 대상작이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2018년도 대한민국 우표디자인 공모대전’에서 올해 처음 도입한 AI 디자인 부문에 이소원(여·경희대)씨의 ‘유유자적으로 가는 길’이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우본은 우표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우표 디자인의 다양화를 위해 1991년부터 우표디자인 공모대전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무엇보다 올해는 AI 디자인 부문을 신설해 국민이 AI 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AI 디자인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유유자적으로 가는 길’은 책으로 상징되는 딱딱한 일상에서 벗어나 배를 타고 유유히 자연을 돌아다니는 그림을 인공지능(AI)이 조선의 천재화가 김홍도 풍으로 다시 그려냈다.

우본이 야심차게 준비한 AI 우표 공모전은 폭발적인 국민 관심 속에서 진행됐다.

소통과 상생을 주제로 초중고, 일반성인 부문으로 나눈 일반부 응모는 전체 1541작품이었지만, 김홍도 화풍으로 그려낸 ‘한국의 멋’을 주제로 내건 AI 디자인 부문은 653작품에 달했다.

특히 부산 해운대구 한 고등학교에서는 AI 디자인 부문에 200명 넘는 학생이 단체 응모하는 등 AI 디자인 부문에 교사와 학생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고 우본 측은 밝혔다.

'2018 대한민국 우표디자인 공모대전' 부문별 대상작 ①사람, 동물, 자연이 하나의 아름다운 소리로 소통(초등부) ②소통(중등부) ③시대를 넘는 소통(고등부) ④종이컵 전화기 소통(일반부) [제공=우정사업본부]

일반 부문은 최연수(성남 양영초)양 ‘사람, 동물, 자연의 하나의 소리로 아름답게 소통하기’, 김영우(부산 동아중)양 ‘소통’, 구예은(대전 신일여고)양 ‘시대를 넘는 소통’, 정승환(서울예술대)씨 ‘종이컵 전화기 소통’이 각각 대상을 받았다.

올해 응모작은 예선·본선 심사와 표절 검증을 거쳐 대상 5점, 금상 5점, 은상 7점, 동상 9점 등 총 26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종 결과는 7월 12일 우정사업본부(www.koreapost.go.kr)와 한국우표포털(www.kstamp.go.kr) 홈페이지에 공고된다. 

시상식은 대한민국 우표전시회 개막식에 맞추어 올 10월 2일 문화역 서울 284(옛 서울역)에서 개최하고 수상작을 전시한다. 대상으로 선정 된 다섯 작품은 향후 기념우표로도 발행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강성주(왼쪽) 우정사업본부장이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AI 엑스포 코리아 2018’에 참석, 한국천문연구원 관계자(오른쪽)로부터 'AI와 천문연구' 주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8.07.10. kimys@newspim.com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올해 공모전은 AI 디자인 부문 신설로 응모자 수가 전년보다 20% 가량 증가하는 등 국민께서 많은 관심을 보였다”면서 “앞으로도 우표에 다양한 기술이 접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강 본부장은 전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AI 엑스포 코리아 2018’에 참석, AI를 활용한 우표 디자인의 국민 홍보를 비롯해 블록체인 보안 기술 접목까지 ‘스마트 우본’을 향한 기술적 쇄신 방안 등에 대해 행사 관계자들과 논의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