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신세계百, ‘워라밸 페어’ 진행…저녁 있는 직장인 잡는다

맞춤형 강좌 보강한 문화센터와 피트니스 브랜드 페어 결합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09:15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칼퇴족’ 잡기에 나선다.

신세계는 오는 13일부터 29일까지 직장인 맞춤형 강좌를 보강한 문화센터와 더불어 피트니스 브랜드를 한데 모은 대형행사를 앞세워 '워라밸 페어'를 펼친다.

먼저 백화점 문화센터의 강좌 92개를 새롭게 선보인다. ‘바디 밸런스 필라테스’, ‘가정식 이태리 요리’, 몸치 탈출 방송댄스’, ‘직장인 천연비누와 화장품’ 등 직장인들의 관심사를 반영한 강좌를 신설해 평일 6시 이후와 주말에 집중 배치한다.

신세계백화점 문화센터 수강 모습 [사진=신세계]

이번에 신설된 강좌들은 기존 정규 수강신청 기간에 상관없이 강좌 시작 전날까지 신세계백화점 전 점포 아카데미 접수 데스크와 온라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실제로 최근 신세계백화점 아카데미 접수처에 이번 여름학기 강좌 관련 직장인들의 문의가 평소대비 두 배로 늘어났다. 문화센터 수강생 연령대별로 5년 전과 비교한 결과 직장인 구성비가 높은 30대 비중은 2013년 28%에서 올해 봄 학기 49%로 증가했다.

특히 이달부터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 영향으로 올해 하반기에는 더 많은 직장인들이 백화점 문화센터로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신세계백화점은 건강관리에 나서는 직장인들을 위해 아보카도, 안다르, 뮬라웨어, 나이키 등 유명 피트니스 브랜드와 스포츠 브랜드들과 손잡고 ‘피트니스 페어’를 펼친다.

이번 행사는 강남점, 대구신세계, 의정부점 등 주요 점포에서 진행되며, 피트니스 의류, 운동복, 러닝화 등 인기상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여기에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저녁시간과 주말에 백화점을 찾는 워라밸 쇼핑객들을 별도로 집중 겨냥해 추가 혜택도 제공한다.

휴가철을 맞아 여행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손잡고 여행 대표 상품인 캐리어를 중심으로 한 단독 세트상품도 마련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박순민 상무는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고객들을 위해 취향을 반영한 새로운 문화센터 강좌를 저녁시간과 주말에 집중 배치했다”며 “여가·운동·휴가 관련 상품들을 세일 마지막 주말에 집중적으로 준비해 추가 할인혜택과 다양한 사은선물로 세일 막바지 수요 선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 피트니스 브랜드 매장 전경 [사진=신세계]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