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 암로, 13일 美 대표단 만날 듯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07:33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즈 오브라도르(64·일명 암로)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사위이자 백악관 고문인 재러드 쿠슈너,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관리들을 오는 13일(현지시간) 만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지난 1일(현지시각) 멕시코 대선에서 당선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일명 암로) 후보가 지지자들 앞에서 승리 연설 중이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외무장관으로 지명된 마르셀로 에브라드는 이같이 밝히며 이들 관리들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멕시코를 방문할 대표단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대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암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는 12월 1일로 예정된 취임식에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 협상과 경제 성장이 어떻게 이민행렬을 막는데 도움이 될 지 등에 대해 논의할 거라고 밝힌 바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