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경제 > 경제일반

한전, 인도 에너지신산업 시장 진출 본격화

인도 송전망공사와 기술협력 체결

  • 기사입력 : 2018년07월10일 09:43
  • 최종수정 : 2018년07월10일 0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방문을 계기로 인도의 에너지신산업 시장 진출을 본격 선언했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10일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참석차 방문한 인도에서 인도 송전망공사 PGCIL(Power Grid Corporation of India Limited)사와 '에너지신사업 기술 협력각서(MOC)를 체결했다.

최근 인도 모디 정부는 전력 인프라 확충이라는 국정목표를 세워 향후 인도 내 대규모 전력망 건설 및 스마트그리드 사업이 확대 예상된다.

인도 정부는 모든 국민들에게 24시간 전기를 공급하고 100개의 스마트시티를 건설할 계획이며, 오는 2022년까지 225GW 규모의 태양광 발전을 건설할 예정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및 스마트그리드를 포함한 전력IT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를 확대할 계획이다.

[자료=한국전력]

이에 양사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SG), 전기차(EV) 충전사업 등 에너지신사업 분야 상호 협력 체제를 구축해 성장가능성이 높은 인도의 에너지신사업 시장에 공동 진출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25%가 넘는 인도의 송배전 손실을 줄이기 위해 한전의 선진 원격검침 기술을 활용해 전력손실 감소 프로젝트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인도 동부해안 3개 주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전의 세계적인 전력기술을 홍보하고 에너지신사업을 공동 개발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