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샤오미 홍콩 증시 데뷔 첫날, 2.9% 급락 출발

  • 기사입력 : 2018년07월09일 11:24
  • 최종수정 : 2018년07월09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홍콩 증시에 상장한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Xiaomi)가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기술주 분야 투자 심리가 위축된 분위기 속에서 9일(현지시각) 2.4% 하락한 16.5홍콩달러(약 2338원)에 거래를 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샤오미는 홍콩증시 기업공개(IPO)에서 지난 4년내 기술 부문 세계 최대규모인 47억2000만달러를 모집했다.

홍콩증권거래소에서 9일 열린 상장식에 참석한 레이 쥔(雷軍) 샤오미 회장.[사진=로이터 뉴스핌]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