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 국회·정당

안상수 "비대위원장, 17일 전에 발표할 것"

한국당 비대위원장 공모 마감...1124명 참여
비대위원장 후보 101명, 비대위원 90명 추천돼
안상수 준비위원장 “17일 전국위 전에 후보 발표”

  • 기사입력 : 2018년07월09일 10:28
  • 최종수정 : 2018년07월09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비대위원장 공모에 난항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오는 17일 열릴 전국위원회 전에 후보를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내일(10일) 예정된 준비위 회의에서 5~6명으로 압축한 후 의원총회에서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안상수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주 수요일부터 5일간 공모를 받았고, 국민 공모 및 추천 작업에 1124명이 참여했고, 그 중 비대위원장은 101명, 비대위원은 90명이 추천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일 9시에 열릴 준비위 회의서 5~6명 선으로 압축한다고 했는데 공모 숫자가 많아 한 단계 더 거쳐야 한다고 논의할 것”이라며 “이번 주중으로 열릴 의총에서 비대위원장이 어떤 분이면 좋을지 의원들의 고견을 듣고 비대위원들의 활동 방향에 대해 말씀을 들은 다음에 추천된 분들과 접촉해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 청와대에 대해 "우물에서 숭늉 찾지 말라"고 쓴소리를 했다. 여당에 대해서는 원구성과 관련해 입법 권력마저 독점하려는 발상을 버리라고 비판했다.  

김 대행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의 평양 방문에 대해 청와대는 양측간 신뢰가 확인됐다고 논평했지만 북미 양측간 입장차가 여전히 분명하다는 점만 확인됐다”며 “미국과 북한이 대화가 이뤄지면 당장 모든 일이 다 될 것처럼 호들갑을 떨던 청와대도 냉정하고 차분하게 상황을 봐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 대행은 그러면서 “20대 원 구성을 위한 큰 틀의 합의를 이뤄가고 원만히 협상을 이뤄가는 차에 민주당이 난데없이 법사위를 시비 걸고 나섰다”며 “국가권력과 지방권력에 이어 입법권력마저 독점하려는 민주당이 최소한의 견제장치인 법사위마저 눈독 들이면서 일방 독주체제를 갖추려는 탐욕적이고 비민주적인 발상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안상수 자유한국당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07.02 kilroy023@newspim.com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