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 노동

롯데자산개발, 임원이 직접 나서 정시 퇴근 독려

  • 기사입력 : 2018년07월09일 09:23
  • 최종수정 : 2018년07월09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롯데자산개발이 캠페인과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며 '워라밸' 정착에 힘을 싣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은 이광영 대표이사를 포함, 임원들이 직접 나서 임직원들의 균형 있는 삶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저녁 6시가 되면 임원들이 어깨띠를 두르고 사무실을 다니며 직원들에게 정시퇴근을 권유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 외에도 다양한 제도를 확대하고 있다.

먼저 롯데자산개발은 이달부터 출근 시간 기준 30분 전, 퇴근 시간 기준 30분 후에는 PC를 사용할 수 없는 PC 오프제를 도입했다. 퇴근 시간 기준 30분 전에는 PC 종료 시간을 알려주는 팝업창이 떠서 직원들이 정시퇴근을 준비할 수 있게 돕는다.

더불어 롯데자산개발은 유연근무제를 시행해 임직원들이 각자의 환경에 맞게 근무 환경을 탄력적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했다. 유연근무제는 임직원들이 출근 시간을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30분 단위로 직접 선택하는 제도이다.

이외에도 노사협의회인 창조드림팀을 운영해 임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발굴하고 있다. 창조드림팀은 사원, 대리 직급으로 구성된 주니어 위원 10명과 책임 직급부터 임원으로 구성된 시니어 위원 10명이 함께 활동한다.

창조드림팀은 분기마다 회의를 갖고 직급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교환한다. 2015년 6월에 출범한 창조드림팀 1기가 3년 간의 활동을 마무리했고 지난 6월에 2기가 출범했다.

또한 이광영 대표는 직급별 ‘도시락 Day’ 시간을 가지면서 직원들의 애로 사항을 경청하며 근무 환경 개선에 힘을 싣고 있다. 특히 점포에서 진행되는 월간회의 때는 점포 직원들과 도시락 Day를 진행하면서 소통에 힘쓰고 있다.

롯데자산개발 HR팀 이경선 팀장은 “이달부터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 정책에 맞춰 PC 오프제를 도입했다”며 “직원이 아닌 임원이 정시퇴근을 독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워라밸 문화를 보다 빠르게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자산개발은 협력사 직원들의 워라밸을 고려해 이달 1일부터 롯데월드몰 5·6층 식당가의 폐점 시간을 자정에서 저녁 10시로 두 시간 앞당겼다.

롯데자산개발 임원들이 정시퇴근을 독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광영 대표이사(왼쪽에서 3번째)가 직접 사무실을 다니며 정시퇴근을 권유하고 있다. 컴퓨터 화면에는 정시퇴근 시간을 알리는 팝업창이 떠있다. [사진=롯데자산개발]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