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 국회·정당

평화당 당권경쟁...정동영 "개혁노선"vs유성엽 "대안세력"

  • 기사입력 : 2018년07월09일 09:49
  • 최종수정 : 2018년07월09일 1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오채윤 기자 = 민주평화당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정동영, 유성엽 의원이 당의 미래 전략에 대한 복안과 비전을 제시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사진 = 정동영 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진로와 관련, "선명한 개혁노선만이 유일한 살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정의당의 지지율 오름세를 놓고 "최근 정의당의 지지율 연속 상승을 벤치마킹해야할 정당은 평화당"이라며 "현 정부 국정운영을 측면지원하면서 주요현안에 독자행보를 걷는 정의당 노선을 시민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어 "진보정당으로서 색깔을 분명히 하면서 정치개혁과 개헌논의에서도 진정성을 평가받은 결과로 보인다"고 했다.

또 "평화당이 대변해야 할 대상은 목소리가 약한 자영업과 중소기업"이라며 "이분들이 의지하고 신뢰하는 정당이 될 떄 민주평화당은 존재감을 찾고 살아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 유성엽 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반면 유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금까지 흘러온 경과를 볼 때 이 나라의 장래를 위해서라도 평화당은 대안세력으로 살아 남아야 하며 반드시 꽃을 피워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선, 지방선거를 거치며 이미 죽은 것이나 마찬가지다라는 처절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다시 일어서기 위해 젖먹던 힘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a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