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미술전시

[인터뷰] 로메로 브리토 "일상에서 찾은 사랑·희망이 내 예술의 힘"

2일 한국 내한…특별전 전시 오는 11월15일까지

  • 기사입력 : 2018년07월02일 18:14
  • 최종수정 : 2018년07월02일 1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일상에서 지친 이들을 따뜻한 색채로 치유하는 미술가 로메로 브리토(55)가 한국을 찾았다. '나눔의 예술' '행복의 예술'을 실천하는 그는 '로메로브리토 한국특별展-컬러 오브 원더랜드(Color of Wonderland)'를 통해 사랑과 희망, 행복의 기운을 전한다.

브리토는 한국 특별전 개막행사가 열린 2일 서울 용산역 아이파크몰에 위치한 데마파크 팝콘D스퀘어 대원뮤지엄에 모습을 드러냈다. 작품 만큼이나 화려한 패턴의 셔츠 차림으로 등장한 브리토는 환한 미소로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과 관계자를 맞았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팝 아티스트 로메로 브리토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대원뮤지엄에서 한국특별전 '컬러 오브 원더랜드(Color of Wonderland)'을 열고 있다. 2018.07.02 kilroy023@newspim.com

이번 전시에는 회화와 조각을 비롯해 영상미디어 작품 120여 점이 전시되고 있다. 한국 특별전을 위한 작품과 자신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을 모두 소개한다. 그는 특히 마지막 작품 '더 그랜드 타이니 템테이션(The Grand Tiny Temptation)'을 한 번 더 봐달라고 주문했다.

"한국 특별전을 위해 특별히 작업한 작품도 있고요. 이미 클래식이 된 작품까지 고루고루 선별해 가져왔습니다. 마지막 작품 '그랜드 타이니 템테이션'은 비디오 작품과 콜라보레이션한 것으로 매우 특별합니다. 메시지는 '사랑'입니다. 이를 염두에 두고 봐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로베로 브리토는 '공유'와 '나눔'의 가치에 무게를 두는 작가다. 그가 생각하는 예술의 본질적 지향점은 사람들이 예술을 통해 행복을 느끼고, 이를 많은 이들과 함께 나누는 것이다.

그런 맥락으로 살펴보면, 그의 작품은 화사하고 에너지가 넘친다. 우리가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화려한 색감으로 컨버스를 물들이고, 이 조합은 화려함을 구현한다. 그는 삶의 힐링의 메시지를 담아 예술이 지향점이 이상이 아닌, 일상과 맞닿아 있음을 이야기한다. 이 점은 그가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은 이유와도 통한다.

뉴욕타임스는 그를 "피카소에 마티스의 색을 입힌 모던 아티스트"라며 "따뜻함, 낙천주의, 사랑을 표현한 작가"라고 평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팝 아티스트 로메로 브리토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대원뮤지엄에서 열린 한국특별전 '컬러 오브 원더랜드(Color of Wonderland)'에서 기자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2018.07.02 kilroy023@newspim.com

"제가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은 이유는 일상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메시지로 작품을 쓰기 때문입니다. 모든 사람은 일상에서 사랑을 하고, 받기를 원하죠. 사랑과 희망은 우리가 일상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겁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공유'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해서 미술작품을 기부하거나 아이들과 함께하는 미술 교육도 진행합니다. 이러한 것은 많은 사람과 일상의 행복을 나누는 과정이 되겠죠."

브리토가 기부와 공유에 가치를 두게 된 건 자라온 환경의 영향이 컸다. 브라질 헤시피에서 태어난 그는 8명 형제 중 일곱 째로 태어났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천부적인 예술 재능으로 혼자서 신문지, 판지, 종이 조각에 그림을 그리며 화가의 꿈을 끼워갔다. 스무살에 거장의 작품을 공부하기 위해 유럽으로 떠나 피카소와 마티스의 작품을 접하며 본격적으로 미술계에 입문하게 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팝 아티스트 로메로 브리토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대원뮤지엄에서 열린 한국특별전 '컬러 오브 원더랜드(Color of Wonderland)'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07.02 kilroy023@newspim.com

로메로는 "저는 브라질 태생이고, 어려운 환경에서 자랐다. 그러면서 나눔, 자선, 기부 이런 게 일상에 됐다"고 말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안진옥 전시 커미셔너는 로메로의 남다른 '공유' 철학에 대해 덧붙였다. 안 커미셔너는 "로메로는 많은 사람에게 행복한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늘 말한다"며 "자신이 힘든 환경에서 자라 그는 다른 사람에게 삶이 힘들고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지 않아 한다"고 설명했다.

브리토가 판화 작품을 리미티드 에디션(limited edition, 한정판)으로 찍지 않는 이유에도 자신의 작품을 차별 없이 많은 사람들이 소유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 

'로메로브리토 한국특별展-컬러 오브 원더랜드(Color of Wonderland)'는 지난달 30일 개막해 오는 11월15일까지 용산역 아이파크몰 6층 테마파크 팝콘D스퀘어 대원뮤지엄에서 펼쳐진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