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특검, 드루킹에 이어 공범 1명 소환…‘경공모’ 본격 수사 개시

특검, ‘드루킹’ 김모 씨 소환 이어 ‘경공모’ 멤버 1명 소환 조사

  • 기사입력 : 2018년07월01일 15:47
  • 최종수정 : 2018년07월01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모 씨에 이어 1일 공범을 소환 조사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27일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에서 첫 공식브리핑을 한 후 질문을 받고 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이날 공식 출범해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2018.06.27 yooksa@newspim.com

특검은 이날 오전부터 서울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에서 김 씨의 공범 중 1명을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현재 검찰이 기소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멤버들은 김 씨를 비롯해 ‘서유기’ 박모(31) 씨, ‘둘리’ 우모(32) 씨, ‘솔본 아르타’ 양모(35) 씨 등 네 명이다.

특히 박 씨는 드루킹 김 씨에게 ‘킹크랩’이라 불리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전달한 인물로, 경공모의 활동기반이 된 유령 출판사 느릅나무 출판사의 운영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만든 비누제조업체 ‘플로랄맘’의 대표이기도 하다.

특검은 드루킹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박 씨의 종합소득세 신고서 등 경공모 자금 관련 서류를 받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지난달 28일 김 씨의 구치소 수감실과 김 씨가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한 변호사 2명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과 휴대전화 기록 사본을 검토 중이다.

특검은 같은 날 김 씨를 첫 소환조사 한 데 이어 경공모 멤버들에 대한 수사에 나서면서 수사 속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검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김 씨가 인사추천한 변호사 2명에 대해서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