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부동산

우리나라 국토 면적, 여의도 8배 만큼 넓어져

국토부, 2018년도 지적통계연보 발간

  • 기사입력 : 2018년05월28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05월28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국토 면적이 여의도 면적(2.9㎢)의 8배 만큼 늘어났다. 

28일 국토교통부 발간한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지적공부 등록면적은 10만364㎢로 1년 동안 여의도 면적의 약 8배인 24㎢ 증가했다. 

전남 해남군 공유수면 매립으로 15.9㎢, 경기 시흥‧안산시 시화 멀티테크노밸리(MTV)지구 조성으로 2.8㎢, 전남 여수시 웅천택지개발사업지구으로 0.4㎢가 늘었다. 

신규등록된 전남 해남군 공유수면 매립지 <자료=국토부>

광역자치단체 행정구역별 토지 면적은 경상북도 1만9033㎢(19.0%), 강원도 1만6828㎢(16.8%), 전남 1만2335㎢(12.3%) 순으로 큰 것으로 조사됐다. 기초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이 가장 넓고(1820㎢), 강원 인제군 1645㎢, 경북 안동시 1522㎢ 순이다. 

지목별 토지 면적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8개 지목으로 구분했다. 

면적이 가장 큰 지목은 임야로 6만3834㎢(63.6%)다. 답(논) 1만1282㎢(11.2%), 전(밭) 7611㎢(7.6%), 도로 3251㎢(3.2%) 순이다. 

임야는 강원도가 1만3774㎢(21.6%)로 가장 많다. 농경지는 전남(3308㎢)에, 대지와 공장용지는 경기도(784㎢)에 가장 많다. 

소유 구분별 토지면적은 개인, 국‧공유지, 법인 및 비법인을 비롯한 9종으로 구분했다. 

개인 소유 토지는 5만1517㎢(51.3%), 국‧공유지 3만3243㎢(33.1%), 법인 및 비법인 1만5274㎢(15.2%), 기타 330㎢(0.3%) 순이다. 

지난 2008년 말 대비 10년 동안 농경지(전, 답, 과수원, 목장용지)와 녹지(임야, 공원)는 각각 867.9㎢(4%), 566.4㎢(1%) 감소했다. 

반면 도시시설(대지, 공장, 학교, 주유소, 창고)과 교통 기반 시설(도로, 철도, 주차장) 토지는 각각 810.6㎢(22%), 550.2㎢(19%) 증가했다. 

지난 10년 동안 경기 화성시(40.3㎢)와 충남 당진시(24.6㎢)가 도시시설 및 교통 기반 시설 토지가 가장 많이 늘어났다. 

국토부는 지적통계연보를 공공기관과 도서관, 학교, 언론사 600여 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다. 국토교통통계누리, 통계청 e-나라지표, 국가통계포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