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동남아의 보석 코타키나발루, 베스트 투어 5

  • 기사입력 : 2018년01월25일 09:24
  • 최종수정 : 2018년01월25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식상한 휴양 말고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여행을 준비한다면 볼거리와 먹거리, 휴식을 모두 갖춘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를 눈여겨보자. 코타키나발루는 천혜의 자연, 온화하고 쾌적한 기후, 다양한 문화와 맛깔스러운 현지 음식, 각종 액티비티까지 경험할 수 있어 가족, 친구, 커플 모두 떠나기 좋은 여행지로 꼽힌다. 코타키나발루에서 꼭 해봐야 할 베스트투어 다섯 가지를 소개한다.

◆ 아일랜드 호핑투어 (Island Hopping Tour)

마누칸 섬<사진=시티투어닷컴>

코타키나발루 여행에서 빠뜨릴 수 없는 하나는 근교에 위치한 아름다운 섬들을 방문하는 것이다. 배를 타고 한 시간 안팎이면 툰구 압둘라만 해양국립공원의 사피 섬, 마누칸 섬, 가야 섬, 마무틱 섬, 술룩 섬 등 5개의 섬을 만날 수 있다. 동남아시아의 몰디브라 불리는 만따나니 섬은 투명한 바다와 최상의 스노쿨링 포인트로 유명하며 5개의 섬 중 가장 큰 마누칸섬은 파도가 세지 않아 제트스키, 패러세일링 등 해양스포츠를 즐기기 제격이다.

◆ 북보르네오 증기기차 투어 (North Borneo Railway Tour)

북보르네오 기차 <사진=시티투어닷컴>

북보르네오 증기기차는 과거 영국 증기기관 방식 그대로 나무 장작을 연소시켜 운행되는 오랜 역사를 가진 기차로 1996년 탄생 100주년을 기념으로 사바 주에서 가장 오래된 교통수단으로 선정되었다. 북보르네오 증기기차를 타고 사바 주의 전통 마을, 강, 열대 우림 등의 자연 풍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기차 내에서 커피와 베이커리 등으로 구성된 조식과 말레이시아 티핀(전통 도시락) 스타일의 중식도 맛볼 수 있어 기차 여행의 운치를 더해준다.

◆반딧불이 & 원숭이 투어 (Fireflies & Probocis Monkey Tour)

반딧불이 투어 <사진=시티투어닷컴>

청정 지역인 코타키나발루는 세계적으로도 반딧불이가 많기로 유명한 지역이다. 반딧불이 투어로 많이 찾는 곳은 클리아스(Klias) 강, 나나문(Nanamun) 강, 웨스턴(Weston) 강 등이다. 낮에는 물길을 따라 신비로운 맹그로브 숲을 감상하고, 보르네오 섬의 명물인 독특한 코주부원숭이를 구경해보자. 해 질 무렵 코타키나발루의 밤하늘을 수놓는 반딧불이를 눈앞에서 본다면 평생 잊을 수 없는 아름다운 장면으로 남을 것이다.

◆ 럭셔리 요트, 수트라하버 리조트 푸트리 수트라 (Puteri Sutera)

수트라하버 리조트 푸트리 수트라 <사진=수트라하버리조트 제공>

에메랄드 빛 바다 위에서의 낭만적인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나만의 요트를 원한다면 수트라하버 리조트의 ‘푸트리 수트라(Puteri Sutera)’는 완벽한 선택이다. 푸트리 수트라는 침실, 키친, 선데크 등 최신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세계 3대 석양으로 손꼽히는 코타키나발루의 노을을 선상에서 감상할 수 있어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최대12명까지 탑승이 가능하고, 1일, 반일, 시간당 예약이 가능하며 조, 중, 석식, 스낵, 오픈바 가 마련돼 있다.

◆ 만다라 스파 (Mandara Spa)

만다라 스파 <사진=수트라하버리조트 제공>

휴양여행에 결코 빠질 수 없는 스파 & 마사지로 여행의 피로를 풀어보자. 수트라하버 리조트에는 세계적인 체인을 갖춘 만다라 스파가 자리하고 있다. 만다라 스파는 100% 순수 천연 오일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압과 스트레칭으로 몸의 근육을 풀어주는 근육이완마사지부터 가벼운 터칭과 롤링기술로 림프를 자극하고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는 발리니스 마사지, 시그니처 페이셜 마사지로 장시간 태양에 노출된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출처(시티투어닷컴)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