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산업

SK하이닉스, '주 52시간 근무' 시범운영…선제대응

'장시간 근로 관행 개선 통한 워라밸 문화 정착'이 목표
'유연근무제 전사 확대·수평적 소통확대 위한 호칭체계 변화' 등도 추진

  • 기사입력 : 2018년01월24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01월2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양태훈 기자] SK하이닉스가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움직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주 최대 52시간 근무제 시범운영' '유연근무제 전사 확대' 등 기업문화 변화 방안을 마련한 것.

SK하이닉스는 지난 23일 임직원 설명회를 열고 '주 최대 52시간 근무제 시범운영', '유연근무제 전사 확대', '수평적 소통확대를 위한 호칭체계 변화' 등 앞으로의 기업문화 변화 방향을 공유했다고 24일 밝혔다.

당장 다음 달부터 장시간 근로 관행을 개선하고 워라밸(Work-life Balance, 일과 생활의 균형) 문화 정착을 위해 주 최대 52시간 근무제 시범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또 제도 정착을 위해 IT시스템 개선, 통근버스 시간 조정 등 인프라를 보완하고, 근무시간 단축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직원의 업무몰입 강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사진=SK하이닉스>

이와 함께 일부 조직에서만 시행되던 유연근무제를 오는 3월부터 전사로 확대할 예정이다. 경영지원 등 일부 조직에서는 시범적으로 호칭통합도 시행된다. 이에 기존의 사무직(사원·선임·책임·수석)과 생산직(사원·기사·기장·기정·기성)에서 각각 4~5단계로 사용됐던 호칭은 모두 하나로 통합될 예정이다. 통합 호칭은 시범운영 기간 동안 임직원의 의견을 반영해 확정할 계획이다.

문유진 SK하이닉스 HR(인사) 담당 상무는 "최대 52시간 근무제 본격 시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미리 파악해 대비하는 한편, 밀레니얼 세대가 전체 임직원의 절반 이상으로 많아지는 등 다양성이 증가해 기업문화의 근본적 변화를 추진했다"며 "기업문화 딥체인지로 일하는 방식을 효율화해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앞서 신년사에서 주인의식과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위해 임직원들의 새로운 발상이 존중 받고 실현될 수 있는 '왁자지껄한 문화'로의 변화를 주문한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양태훈 기자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