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쪼개진 교육계①] 수능개편안 놓고 갑론을박…교육부 “31일 발표 강행”

교육계, ‘절대평가 수능’ 도입 범위 두고 줄다리기
일각에선 발표 연기 주장...여당서도 연기 목소리
교육부 “변동 없어...31일 수능 개편안 발표 방침”

  • 기사입력 : 2017년08월28일 15:00
  • 최종수정 : 2017년08월28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규희 기자] 교육계가 쪼개졌다. ‘절대평가 수능’ 도입을 놓고서다. 현 중3부터 해당된다. 몇과목 도입할 것인지, 절대평가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답인지, 발표를 연기해야 하는지 등을 놓고 혼란을 겪고 있다.

교육 수요자인 애들만 죽을 맛이다. 교육부는 31일 수능 개편안을 예정대로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강원권을 대상으로 서울교육대학교 종합문화관에서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 공청회'가 열렸다. 2차 공청회는 16일 전남대에서, 3차 공청회는 18일 부경대, 4차 공청회는 21일 충남대에서 개최됐다. [뉴시스]

교육부는 지난 10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발표했다. 기존 절대평가 도입이 결정된 영어와 한국사 과목에 통합사회·과학, 제2외국어·한문 2개 과목을 추가해 총 4과목으로 확대하는 1안과 국어, 수학, 탐구를 포함한 전과목 모두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2안을 제시했다.

교육부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발표 연기 주장을 일축하며 예정대로 31일 개편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능 개편안 발표 계획에 아직 변동사항은 없다”며 31일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라 밝혔다.

교육계는 혼란을 겪고 있다. 어떤 안이 확정되더라도 혼선을 불가피해 보인다.

교육계에서는 2개 안을 놓고 찬반 논쟁이 불붙였다. 1안을 찬성하는 서울시내 한 고등학교에서 진학상담을 맡고 있는 교사 김모(40)씨는 “절대평가 수능이 도입되면 정시의 의미가 없어진다. 학생들이 내신형과 수능형으로 나뉘는데 수능형 학생들은 성적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대학에 들어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입시전문가들도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가 도입되면 정시 전형이 사실상 폐지되는 것”이라며 “결국 학생부종합전형 비중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데 학생부 신뢰도가 낮아 입시에 큰 혼란이 생길 것”이라 밝혔다.

반면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전국진학지도협의회 등 교육단체들은 학생들의 과도한 경쟁 완화와 교육의 본질을 찾기 위해 전과목 절대평가 수능 도입을 주장한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학교교육의 질을 향상시키고 과잉 변별과 과잉 경쟁 완화, 2015 교육과정 목표를 살릴 종합적인 마스터플랜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다만 대입 제도의 큰 그림에 대한 고려 없이 개편안이 발표되면 학생들이 혼란을 겪는다며 개편안 발표를 연기할 것을 요구했다. 절대평가(성취평가제)와 고교학점제, 학생부종합전형 보완 등 입시를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와의 연계 없이 수능만 개편해서는 애초 목표한 효과를 제대로 얻지 못할 것이란 것이다.

전국진학지도협의회와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는 “정부 개편시안 두 가지 모두 2015 개정교육과정에 맞지 않다. 고교 교육의 파행이 예상된다”며 “시안을 폐기하고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정부 여당 내에서도 개편시안 발표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해 여론이 달갑지 않게 여긴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 16~17일 한국갤럽이 조사한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분야별 평가’ 여론조사에서 교육분야에 대한 긍정 평가가 35%에 머물렀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당 관계자는 “여론조사 등 현장반응을 봤을 때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에 다소 서두르는 감이 있는 듯하다. 의견 조율이 이뤄진다면 교육부에 연기를 요청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