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조국·윤석열 ‘파격인사’ 후속 박영수특검?…차기 검찰총장 거론

문재인 대통령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임명
검찰수장 총장 인선 관심…박영수 특검도 물망

  • 기사입력 : 2017년05월19일 13:55
  • 최종수정 : 2017년05월19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보람 기자] 윤석열(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가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되면서 전체 검찰 조직을 이끌 수장인 차기 검찰총장 인선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차기 검찰총장에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 당시 수사팀을 지휘하며 윤 지검장과 호흡을 맞췄던 박영수(연수원 10기) 특검이 거론된다.

박영수 특별검사가 지난 3월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수사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윤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했다. 검찰의 '돈봉투 만찬' 파문으로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 지검장의 후임 인사다.

청와대는 "그동안 지검장은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총장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된 점을 고려, 검사장급으로 환원시켰다"며 "이와 함께 최대 현안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추가 조사 등을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번 인사 역시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이다. 특히 민정수석에 조국 서울대 교수를 임명한 데 이어 윤 검사의 임명 등 이번 정부가 검찰 개혁에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고 파격인사를 이어가는 만큼, 차기 검찰총장 역시 의외의 인물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박·최 게이트를 수사한 박영수 특검이 검찰총장이 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박 특검이 원칙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대대적인 검찰 개혁을 실행할 적임자가 될 수 있다는 예상에서다.

박 특검은 수사기간 당시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는 각오대로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기소하는 등 성과를 내 국민적 지지를 받았다.

네티즌들 역시 박 특검을 검찰총장에 임명해야 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네티즌 'thsk****'는 윤 신임 지검장 임명과 관련된 기사에 "이제 검찰총장은 박영수 검사님으로"라고 댓글을 남겼다. 또다른 'xlm****' 역시 '"박영수 특검을 검찰총장으로"라고 댓글달았다.

박 특검이 검찰총장에 임명될지는 미지수다. 김희관(연수원 17기) 법무연수원장이나 문무일 부산고검장(연수원 18기), 김경수 전 대구고검장(연수원 17기)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고 윤 신임 지검장에 이어 박 특검까지 검찰총장으로 임명될 경우 검찰 내부의 불만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검찰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했던 김수남 전 검찰총장이 지난 10일 사표를 내면서 공석 상태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